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 침공] 러·벨라루스 정상회담…"서방 제재에도 경제 잘 돌아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푸틴(우) 러시아 대통령과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
(소치 타스=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흑해 연안 휴양도시 소치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2. 5. 23 photo@u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되는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러시아의 흑해 연안 휴양도시인 소치에서 회담했다.

타스·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비공개 회담 전 TV로 중계된 담소 자리에서 "서방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의 경제가 잘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루카셴코 대통령은 "서방의 제재로 양국 모두 경제 개발에 집중할 수 있는 추진력을 갖게 됐다"며 "서방은 그들의 경제난이 어디서 비롯됐는지 모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들은 '모든 것이 푸틴 탓'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푸틴 대통령은 쓴웃음을 지으며 "우리는 그들과 진지한 대화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서방이 우크라이나를 해체하려 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폴란드가 우크라이나 서부를 점령하려 한다"고 주장했으나,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벨라루스는 러시아와 국가 통합까지 논의할 정도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러시아군은 지난 2월 우크라이나 침공 전부터 벨라루스에 병력을 주둔해 왔다.

특히,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노린 병력의 상당수는 벨라루스에 주둔하던 러시아 군이었다. 벨라루스-우크라이나 국경에서 키이우는 불과 90㎞가량 떨어져 있다.

다만, 벨라루스는 러시아군에 자국의 영토를 자유롭게 이동하거나 주둔할 수 있도록 허가했으나, 벨라루스군 자체는 우크라이나 침공에 투입하지 않고 있다.

이날 우크라이나 총참모부는 벨라루스 군이 "국경 지역에 추가 병력을 배치했으며, 정찰 활동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kind3@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