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뽀뽀 세례에 물 폭죽까지...손흥민 득점왕에 난리난 토트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손흥민의 역사적인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등극에 토트넘도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토트넘 훗스퍼는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4위를 확정하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을 얻었다.

이번 경기 토트넘 선수들은 승리와 함께 손흥민의 득점왕 경쟁에 힘을 보태주려고 노력했다. 노리치가 쉽게 무너지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자 동료들은 최대한 손흥민의 움직임을 봐줬다. 긴장한 손흥민이 평소 같았으면 충분히 해결해줄 수 있는 장면을 놓쳤지만 동료들이 포기하지 않았다.

루카스 모우라가 후반 25분 환상적인 패스로 손흥민의 득점을 도우면서 손흥민은 득점왕에 한 걸음 다가섰다. 세트피스를 다른 선수가 맡을 정도로 모두가 손흥민의 득점 기록을 위해 도왔다. 결국 손흥민은 1골을 더 추가하면서 득점왕에 등극했다.

경기가 끝나고 손흥민에게는 축하 세례가 이어졌다. 손흥민과 경기장 안팎에서도 사이가 좋은 세르히오 레길론은 손흥민에게 뽀뽀 세례를 퍼부었다. 다소 지나친(?) 애정 표현이었지만 손흥민은 웃으면서 받아줬다.

손흥민을 향한 축하 세례는 라커룸에서도 이어졌다. 이번 시즌 경기는 많이 뛰지 못했지만 손흥민과 좋은 사이를 보여준 피에틀루이지 골리니는 손흥민을 번쩍 들어올리면서 축하를 해줬다. 동료들은 노래를 부르면서 손흥민의 득점왕 수상 순간을 함께했다.

이에 손흥민은 라커룸에서 짧게 연설을 진행했다. 손흥민이 "고맙다. 정말 믿을 수 없는 시즌이었다. 우리는 다음 시즌에 유럽 챔피언스리그로 복귀한다. 좋은 결과다"라고 말하자마자 토트넘 동료들은 물 폭죽을 터트리면서 축하해줬다. 라커룸은 난장판이 됐지만 축제의 분위기였다.

그만큼 토트넘 동료들도 손흥민의 득점왕 달성을 원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경기 후 데얀 쿨루셉스키는 "모두가 손흥민이 득점왕에 오른 걸 기뻐하고 있다"고 답했다. 누구보다도 손흥민의 득점왕을 기뻐한 안토니오 콘테 감독도 "손흥민은 엄청난 업적을 세웠다. 매우 기쁜 일이다. 모두가 기뻐한다"며 축하 메시지를 건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