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테라·루나 사건 수사 착수…거래소에 자금 동결도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급락과 함께 58조원이 사라진 가상화폐 테라·루나 사태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테라·루나와 관련된 자금 흐름을 중점적으로 수사할 것으로 관측된다.

23일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테라와 루나를 발행한 업체 '테라폼랩스' 직원의 횡령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를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테라폼랩스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횡령한 것으로 의심되는 법인 자금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자금흐름 파악을 위해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 관련 자금의 동결도 요청했다. 향후 경찰은 테라폼랩스와 이 업체를 지원한 재단 '루나파운데이션가드'의 가상화폐 및 현금 흐름 및 거래내역을 중점적으로 파악할 예정이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