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락몰 도서관 ‘ 길 위의 인문학 ’ 프로그램 운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운영하는 가락몰 도서관, 6년 연속 ‘길 위의 인문학’ 사업 대상 도서관 선정... 6월부터 ‘인문학으로 배우는 식(食)문화’ 주제로 다양한 강연 및 현지 탐방, 체험 학습 등 진행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가 운영하는 가락시장 내 가락몰 도서관이 6년 연속 ‘길 위의 인문학’ 사업 대상 도서관으로 선정돼 6월부터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한다.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으로, 지역 도서관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인문학 강연과 탐방 및 체험활동의 기회를 제공한다.

가락몰 도서관은 식(食)문화 특화 도서관의 전문성을 앞세워 지난 2017년부터 꾸준히 사업 대상으로 선정돼왔으며, 올해는 '인식 : 인문학으로 배우는 식문화' 라는 주제로 △역사적 사건들이 만들어낸 음식 이야기 ▲동화, 소설, 에세이에 등장하는 음식들 ▲음식 문화와 환경철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저서 '백년 식사', '조선의 미식가들', '음식 인문학' 등 저자이자 음식인문학자인 주영하 교수(한국학 대학원)의 강연을 시작으로 6월부터 9월까지 총 14회에 걸쳐 다양한 전문가 강연과 현지 탐방, 체험 학습 등으로 진행된다.

프로그램 운영 장소는 주로 가락몰 도서관이며, 비대면 강의와 관련 현지 방문도 병행하여 이루어진다. 매회 참가자는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자세한 사항은 가락몰 도서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 가능하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