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고문 "유럽 대규모 광란 파티에서 원숭이두창 퍼진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페인 30건 이상 확인…카나리아제도 게이 퍼레이드 등 조사 중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고위급 고문은 원숭이두창 확산이 유럽에서 열린 두 차례 대규모 광란의 파티에 발생한 우연한 사건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헤이만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 교수는 23일(현지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와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선진국 원숭이두창 감염 확산은 스페인과 벨기에에서 개최된 두차례 광란의 파티(레이브)에서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남성간의 성관계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현재 유력한 가설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