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부산 엘시티, 내가 했으면 3000억 남겼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나한테 부산시장을 시켰으면 3000억원을 남겼을 것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부산 엘시티 개발을 언급하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부산 중심가인 서면에서 지원 유세에 나서 "부산의 엘시티 개발사업과 관련해 그게 부산도시공사가 가지고 있던 시유지를 싸게 줬다는 소문이 있던데···"라며 운을 뗀 뒤 "기반시설도 지원해줬는데 회수한 것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나한테 부산시장을 시켰으면 엘시티 제가 이렇게 했을 것"이라면서 "부산시가 1억만 낼 게 너희가 필요한 돈 다 내, 그다음에 시에 3000억원만 주고 다 가지라고 했으면 아마 부지기수로 사업자가 몰려들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부산 개발에서 생긴 이익의 상당 부분을 환수하면 여러분 지금 말씀하시는 청년 기본소득, 경로당 무료 급식, 영유아 진료비 무료 등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면서 "변성완 후보를 뽑으면 시민들의 삶이 개선된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는 성남 대장동 관련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 비호를 하면서도 보수 텃밭이던 시절 부산에서 진행된 대형 토건 사업을 저격함으로써 일석이조의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이 위원장은 “지난 대선에서 우리 국민들께서는 과거에 대한 책임 묻기를 선택했습니다”며 "그러나 또 하나의 길, 유능한 일꾼들이 열심히 일하게 만드는 것도 선택해주실 수 있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그는 "바로 여러분들이 지방정부나마 민주당에 기회를 줘야 우리 국민의 삶이 개선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