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주운전’ 김새론 측 “변압기 수리비, 보험사서 정리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받고 있는 배우 김새론이 사고 당시 들이받은 변압기 교체 비용을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 측에 보험 처리하겠다는 의사를 23일 밝혔다.

김새론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관계자는 이날 ‘김새론이 한전 측에 변압기 수리비로 2000만 원을 보상하기로 합의했다’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 “정확한 비용은 보험사에서 정리 중”이라며 “사고로 인해 발생한 피해는 본인이 책임지기로 했다. 한전뿐 아니라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다른 분들의 상황들도 보험사에서 현재 취합 중이다. 피해 보신 분들께 죄송하다”고 전했다.

김새론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부근에서 가로등과 가드레일 등을 수차례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변압기가 고장 나 인근 상점 등 57곳에 전기 공급이 3시간가량 끊기는 혼선이 빚어졌다.

사고 이후 김새론은 현장에서 도주하려다 경찰에 붙잡혀 음주 감지기 테스트를 받았으나 당시 정확한 혈중알코올농도는 나오지 않았고, 본인의 의사에 따라 음주 측정이 아닌 채혈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검사 결과는 다음 달 1일 나올 예정이다.

김새론은 사고 익일인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다”며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 상인, 시민, 복구해 준 분들 등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편 김새론의 음주운전 후폭풍은 거세질 전망이다. 김새론은 첫 촬영을 앞둔 SBS 드라마 ‘트롤리’에서 하차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사냥개들’의 남은 촬영 일정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