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비트코인 4조 행방도 추적…권도형은 "거래내역 공개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찰의 수사는 4조 원이 넘는 비트코인의 행방에도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이를 담보로 내세워서 위기 상황이 와도 테라와 루나의 가격이 갑자기 떨어지는 걸 막을 수 있다고 홍보해왔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결과는 한순간에 99% 넘는 폭락이었죠.

계속해서 정해성 기자가 자세히 설명해드리겠습니다.

[기자]

테라(UST)는 1테라당 1달러로 가치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스테이블 코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