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아마추어 윤석열” 與 “국민비하 무개념 발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호중 “국민께서 아마추어를 대통령으로 만들어”

이유동 “이재명도 무개념 대행진”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능력을 ‘아마추어’ 수준이라고 혹평했다. 국민의힘은 대선 민의를 비하하는 발언이라며 경고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회담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임자를 위해 임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준비한 자리였다. 하지만 윤 대통령의 아마추어 외교로 노력이 수포로 돌아갔다”라며 “그동안 애써 가꿔 온 희망을 위협하기 충분했다”고 평가절하했다.

그는 “지난해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을 정치·군사를 넘어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격상시켰다. 국익과 안보를 동시에 충족하는 균형 잡힌 외교라는 새 방향성을 정립했다”며 “그러나 이번 회담 결과는 너무도 실망스럽다. 국익은 사라지고 대한민국을 미·중 갈등의 한복판으로 몰아넣는 위험천만한 합의사항만 가득하다”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미국의 요구를 전적으로 수용한 대가로 대한민국이 손에 쥔 국익은 무엇이냐”며 “결국 언제 지급될지 모를 약속어음을 받고 막대한 위험부담만 떠안았다. 대한민국을 위해 세계열강과 치열하게 싸우고 협의한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국익 외교가 그 토대부터 허물어졌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위원장은 부천 중앙공원에서 진행한 지원 유세에서도 윤 대통령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대한민국 정부가 경제에도 아마추어, 안보에도 아마추어, 외교에도 아마추어다. 민생에도 아마추어인 것은 보나 마나 뻔한 일”이라고 저격했다.

이어 “중앙정부가 국민을 보살피는데 이렇게 아마추어 노릇을 할 때 프로페셔널이 지역 일꾼이 돼야 하는 것 아니냐”며 “프로페셔널하고 유능한 일꾼들을 민주당에서 지방선거 후보로 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막판 지지층 결집을 도모한 것으로 풀이된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임형택 기자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에 나섰다. 이유동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호중 비대위원장은 어제 유세 현장에서 ‘국민들께서 아마추어를 대통령으로 만들었다’며 막말을 했다”며 “지난 대선에서 윤 대통령에게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모든 국민이 아마추어 대통령을 만드는 데 기여했다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윤 대통령은 취임한 지 불과 2주밖에 지나지 않았다”며 “짧은 기간임에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며 경제와 안보 분야 등에서 성과를 거두었다”고 짚었다. 이어 “그런 윤 대통령의 성과를 호도하며 아마추어라고 비난하는 것은 대선 민의와 표심을 폄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오히려 아마추어 대통령을 만들었다며 국민을 비하한 윤 비대위원장의 언행이야말로 ‘아마추어’ 아닌가”라며 “아무리 선거 기간이라지만 유세 현장에서 국민을 비하하는 것은 도를 넘은 언행”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인천 비하’ 논란도 거론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인천을 비하했고, 선거운동 중에는 각종 기행과 구설수로 연신 무개념 대행진을 이어 나가고 있다. 여기에 윤 비대위원장의 국민 비하 ‘무개념 발언’까지 더해지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윤 위원장이 공식 사과도 촉구했다. 이 부대변인은 “국민을 비하하는 언행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 윤호중 비대위원장은 즉각 사과하라”며 “민주당은 당명에 민주가 있지만 발언과 행태는 전혀 국민의 위함이 없다. 그야말로 ‘민주’ 없는 민주당”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