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결사반대” … 경남 기독교계 한목소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경남에서 지난 22일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집회가 대규모로 열렸다. / 이세령 기자 ryeon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경남의 기독교인을 비롯한 도민들이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를 외쳤다.

지난 22일 경남기독교총연합회와 경남성시화운동본부, 바른가치수호 경남도민연합이 주최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집회에 주최 측 추산 2만여명이 모였다.

아시아경제

법무법인 아이앤에스 대표변호사 조영길 장로. / 이세령 기자 ryeon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강사로 나선 법무법인 아이앤에스 대표변호사 조영길 장로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관해 국민의 30%도 내용을 잘 모른다”고 말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신앙과 양심의 가치 판단 표현을 자유로운 가치관 표현을 차별로 몰아 금지하는 법이라 규정하고, 반대와 경고, 비판을 못 하게 하는 독재법이라 지칭했다.

“겉모습은 사람을 차별하지 말고 정죄하지 말라고 하지만, 내용은 동성애를 조장하고 남녀 성별을 사람이 마음대로 바꾸는 법”이라며 “이것이 잘못됐다고 말하는 것도 전하는 것도 못 하게 한다”고 강조했다.

“동성애와 성전환의 결과는 에이즈 등 각종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보건상 질병과 쾌락을 초래한다”며 “건강한 사회와 가정을 위협하는 성 윤리 문란 행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입법, 행정, 사법은 물론 일자리, 취업, 교육, 경제 활동까지 모든 영역에서 가치 표현이 금지될 것”이라며 “내용을 모르면 지지하고 내용을 알면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조 변호사는 “지난 20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 제1소위원회를 열어 차별금지법 공청회 계획서를 단독 채택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다수당이란 명목으로 차금법을 통과시키려 하지 말고 국민에게 정확한 내용을 알려주는 일에 주력하라”고 촉구했다.

아시아경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집회에 나선 도민들. / 이세령 기자 ryeon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인 이들은 집회가 열린 창원시 용지문화공원에서부터 창원시장 앞 로터리를 돌며 거리 행진을 벌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표현, 사상, 학문, 종교, 양심의 자유를 박탈하는 자유 박탈법, 차별금지법을 절대 반대한다”라고 외쳤다.

“남자 며느리, 여자 사위가 웬 말이냐”며 “변태 성욕자와 성범죄자도 징계할 수 없게 만들어 대한민국을 성범죄자 천국으로 만들 악법”이라고 지적했다.

행진에는 도내 18개 시·군 21개 기독교연합회 소속 교회의 교인들과 비기독교인이 참가했으며, 김상권 경남교육감 중도·보수 단일후보도 행진에 참여했다.

집회 참가자 A 씨는“이 법은 여성에게 특히 큰 피해를 줄 것”이라며 “스스로 여성이라 주장하는 남자가 여자 목욕탕, 화장실, 탈의실에 들어갈 수 있고, 여자 스포츠 경기도 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B 씨는 “짐승도 확실하게 하는 게 성별”이라며 “생물학적 성이 아닌 50여가지의 사회학적 성으로 바꾸려는 차별금지법, 비슷한 내용의 건강가정기본법, 평등법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rye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