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광폭 중국 압박에 中 "주권과 안보 수호, 반드시 실행" 강력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한일 방문 후 미국 주도 IPEF 출범, 대만해협 무력 행사도 언급]

머니투데이

(평택=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기도 평택 오산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KAOC·Korean Air And Space Operations Center)를 방문해 친근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며 대중국 포위·압박 의지를 강렬하게 드러낸 데 중국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미국이 총 13개국으로 구성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출범시켜 중국 산업 공급망을 뒤흔들겠다는 의도를 내비치는 동시에 대만해협에서 중국에 맞서 무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까지 언급하면서 중국은 극도로 격앙된 모습이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발언과 관련 "대만은 중국 영토로서 양도할 수 없고 순전히 중국의 내정이며 주권과 영토 보전, 기타 핵심 이익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 타협하거나 양보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인의 강력한 결단력, 의지, 능력을 과소평가하지 말라"며 "14억 중국 국민에 대항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또 "대만독립을 지지하지 않겠다는 중요한 약속을 준수하고 대만 문제에 대한 말과 행동을 조심하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일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만을 방어하기 위해 군사입을 할 것이냐?"는 기자 질문에 "예스. 그것이 우리의 약속"이라고 답했다. 또 대만해협에서 중국의 무력 시위를 "경솔하고 위험한 짓"이라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했던 대만 관련 언급 중 가장 수위가 높았다.

백악관은 부랴부랴 '하나의 중국' 정책과 전략적 모호성을 담은 '대만관계법'을 존중한다고 진화에 나섰지만 중국은 매우 흥분한 모습이다. 왕 대변인은 "중국은 반드시 강경한 행동으로 주권과 안보 이익을 지킬 것"이라며 "우리가 말한 것은 반드시 실행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왕이 외교부장/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PEF에 대한 비판도 연일 이어졌다. 왕이 중국 외무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광저우에서 화상 방식으로 개최된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ESCAP) 제78회 연차총회에서 "아태 지역은 역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며 "아태 지역에 어떠한 군사 집단과 진영 대결을 끌어들이려는 시도를 분명하게 거부한다"고 말했다.

여기서 '시도'는 IPEF를 통한 중국 공급망 압박으로 풀이된다. 그는 "경제 발전을 위해 힘을 합치고, 아태 자유무역구 건립과 개방형 아태 경제와 세계 경제 건설을 추진할 것"이라며 미국에 의해서가 아닌 역내 경제 주체들이 뭉쳐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전날 중국-파키스탄 외무장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도 "분열과 대항을 만드는 도모에 반대한다"며 "(미국이) 자유와 개방의 기치를 내걸지만 패거리를 지어 소그룹을 만드는 데 열중하고 있다"고 맹렬히 비난했다.

언론들은 전문가들 입을 통해 한미일 행보를 비판하고 경고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한미 군사협력 확대를 놓고 "북한은 한미 군사훈련을 한반도 정세와 한국의 태도를 가늠한다"며 "북한은 한미의 움직임을 새로운 도발로 본다"고 말했다.

정지용 푸단대 한국학연구소장은 한미 정상간 미군 전략자산의 한반도 내 배치를 언급한 데 대해 "방어용 미사일 뿐 아니라 공격용 미사일과 핵잠수함 등이 포함되고 새로운 형태의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가 포함될 수 있다"며 "한국에 이런 무기가 배치되면 한반도 힘의 균형이 깨져 치열한 군비경쟁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뤼차오 연구원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윤석열 대통령과 평택 삼성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데 대해 환구시보에 "중한은 반도체 산업망에서 미국의 한국 포섭 노력에도 디커플링은 어려울 것"이라며 "바이든이 삼성을 방문했다고 해서 중한의 첨단 기술 협력 압박이라는 목표는 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s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