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병헌♥이민정 子, 8세 야구꿈나무 근황 "아직은 벤치입니다만" [★SN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배우 이병헌과 이민정의 8세 아들 준후의 늠름한 뒷모습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민정은 22일 자신의 SNS에 빨간 유니폼에 빨간 모자를 쓰고 야구캠프에 참여한 아들의 뒤태를 공개했다.


이민정은 "참가에 의미를 두자 ㅋㅋㅋ"라는 말로 아직은 의지만 충만한 야구 꿈나무임을 분명히 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서울


팬들이 "준후 몇년 뒤엔 메이저리그에서 보나여?"라고 묻자 이민정은 "아직 배운지 한달뿐이 안되서 ㅋㅋ"라며 답했다. 또 다른 팬이 "준후 자리는 어디에요? 투수?"라고 묻자 "아직은 벤치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라고 답해 폭소를 안겼다.


한편 이민정은 지난 2013년 12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이병헌과 결혼해, 2015년3월 아들을 낳았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스포츠서울DB 이민정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