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투표 잊지 마라"... 바이든의 말은 실언일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장] "뜬금없다"라는 한국 언론보도 유감

오마이뉴스

▲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2022.5.20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과 관련해 흥미로운 기사를 봤다.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했을 때, 바이든 대통령은 캘리포니아 출신 미국 직원으로부터 공장 내 시설과 장비에 관해 설명을 들었다. 그런 후 대통령은 피터라는 이름의 그 미국인에게 고국으로 돌아가거든 "투표하는 걸 잊지 말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를 두고 한국 언론은 "뜬금없다"면서 고령의 대통령 입에서 나온 "또 하나의 실언이 아니냐"는 설왕설래가 오갔다고 보도했다. 또한 역대 최저치의 지지율을 기록한 대통령이 다가오는 중간선거를 의식해 "한 표라도 더 확보하려는 절박감"을 드러냈다는 분석을 제시하기도 했다.

물론 그렇게 볼 수도 있다. 하지만 다르게 이해하는 것이 더 도움이 될 수도 있다.

바이든의 말이 의미하는 것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건 뭘까? 보통 사람들이 정부 운영에 대해 의견을 말하고 그 일을 책임지는 대표를 뽑는 민주주의에서,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건 누가 뭐래도 투표다.

상대편보다 더 많은 표를 얻어야 공직에 임할 수 있고, 그래야 자신과 지지자들이 원하는 것에 좀 더 가까운 방향으로 정부를 운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정치인들은 민주주의라는 공익과 자기 직업 보장이라는 사익을 동시에 이루기 위해 언제 어디서나 "(자신에게) 꼭 투표하라"고 동료 시민들에게 말한다.

그건 우리에게 먹고사는 일이 가장 중요했던 시절 일상적으로 하던 인사말과 크게 다를 바가 없다. 우리도 동료나 가족, 어르신들에게 늘 이렇게 인사하지 않았나? "식사 허셨습니까?" "밥 무쓰요?" 그 인사말이 표로 먹고사는 정치인에겐 "투표하세요" "투표하는 걸 잊지 마세요"다.

게다가 바이든은 우리 한국인에게는 꽤나 놀랄 만큼 오랫동안 정치인으로 살아왔다. 로스쿨 졸업과 함께 짧은 기간 변호사로 활동한 후, 바이든은 1970년 지방의원으로 본격적인 정치 활동을 시작했다. 2년 임기를 마친 뒤에는 연방상원 선거에 출마해 내리 6선을 이어갔다. 상원의원 임기가 6년이니 36년간 델라웨어주 시민들의 표를 얻기 위해 노력하고 상대당 후보보다 더 많은 표를 얻어 의회인으로 살아왔던 것이다.

물론 이게 다가 아니다. 수십 년간 상원의원으로 활동하며 '일하는 사람들의 옹호자(champion of working people)'로 이름을 알린 바이든은 2008년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도전했다. 하지만 원하는 만큼 표를 얻지 못해 버락 오바마의 러닝메이트가 됐고, 이후 8년간 부통령으로 일했다.

임기 절반을 맞는 대통령직을 제외하더라도 그가 시민들의 투표로 공직에 머문 기간만 도합 46년이다. 그런 사람이 해외에서 공장 시설을 설명해준 미국 시민에게 "투표하는 걸 잊지 말라"고 말한 건 반갑고 고마운 버릇 같은 인사말일 뿐이다.

그럼에도 한국 언론에는 이 말이 뜬금없거나 속내를 들켰거나 말실수 정도로밖에 보이지 않는 것 같다. 나로서는 정치가 왜 중요한지 깊이 들여다보지 않는 언론의 태도를 드러낸 또 하나의 사례가 아닌가 싶다.

우리 언론은 정치인의 부정부패, 선거전략, 프레임, 이벤트,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이 영향을 미치는 여론조사에는 크게 주목한다. 하지만 정치인들이 왜 그런 일을 하는지, 그런 일을 할 때 시민들의 지위와 역할이 어떻게 퇴색하는지는 관심을 두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정치인이 투표에 대해 말하면 다른 어떤 의중이나 전략, '꼼수'가 숨어있다고 생각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무의미한 실언으로 치부해버린다.

"투표는 총알보다 강하다"
오마이뉴스

▲ 6.1 지방선거를 보름 앞둔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개표에 참여할 관계자들이 자동 투표용지 분류기 사용 연습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인에게 투표 독려는 그를 위해서나 우리 시민들을 위해서나 가장 중요한 일이다. 당연한 말이지만, 정치인 입장에선 그 표가 상대 정당보다 자기 정당에게 더 많이 오기를 바란다.

이와 관련해서도 흥미로운 에피소드가 있다. 1981년 레이건 대통령은 미국노조연합 대표들과 함께한 오찬을 마치고 주차장으로 가던 도중 어떤 정신질환자가 쏜 총탄에 맞아 쓰러졌다. 그는 곧 인근 병원으로 실려 갔고, 출혈 과다로 심장 근처에 박힌 총알을 빼내지 않으면 생명이 위태로웠다. 이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려졌고 많은 미국인들이 그의 생명을 걱정했다.

그런 긴박한 상황에서 수술을 맡은 의사가 대통령에게 안심하라고 말하자, 레이건은 의사에게 "공화당 지지자냐"고 물었다. 그러면 안심할 수 있다는 뜻이었다. 공교롭게도 그 의사는 민주당 지지자였지만, 이렇게 답했다고 한다. "대통령님, 오늘만큼은 우리 모두가 공화당 지지자일 겁니다." 레이건의 말이 뜬금없다고 의사가 양심을 저버렸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저 지금과 달리 상대를 인정할 줄 아는 여유와 배려, 유머 감각이 부럽기만 하다.

지방선거 운동이 한창이다. 이래저래 투표하고 싶지 않은 이유가 많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다른 대안은 없다. 선거기간뿐 아니라 그 전후로도 "투표하는 걸 잊지 말라"고 말하는 정치인에게 투표하는 게 상책이다. 그런 정치인이 없다면 정치인들이 그렇게 하도록 만드는 것이 시민의 힘이자 권리다.

또 다른 공화당 출신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은 미국 내전의 참화 속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투표는 총알보다 강하다." 작은 종잇조각이 그렇게 강한 이유는 시민들의 의지와 바람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 표가 자신에 대한 지지로 돌아오기를 바라지 않고, 혹여 상대방에 대한 지지로 돌아설까 두려워하지 않는 정치인이 어디 있겠는가? 우리 시민들은 그 표가 좀 더 떳떳하고 자랑스럽기를 바랄 뿐이다.

박수형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를 쓴 박수형씨는 정치학 박사로 서울시의회 입법조사관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저역서로는 <운동은 이렇게>(역서, 2021), <논쟁으로서의 민주주의>(공저, 2013), <미국 헌법과 민주주의>(공역, 2016), <절반의 인민주권>(공역, 2008)가 있습니다.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