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든부트 든 손흥민 “태극기·한국분 얼굴은 참 잘보여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EPL 득점왕 먹은 손흥민 - 손흥민이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뒤, 골든부트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22 시즌 마지막 경기의 승리와 좋은 성적까지 함께 전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손흥민은 “이 기회를 빌어 한국 팬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었습니다. 6만명의 관중 속에서 유독 태극기와 한국분들의 얼굴은 참 잘 보입니다”라면서 “아마도 마음의 거리가 가까워서인지도 모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표현할 수 없지만 매번 마음이 가득 찬 기분과 함께 큰 힘이 생기는 것이 참 신기하다고 생각한 적이 많았습니다”라면서 “이곳 런던까지 와주시는 팬분들, 또 시차를 넘어 새벽에 TV를 보며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분들께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손흥민은 마지막으로 “저로 인해 한국 팬분들의 하루의 시작이 즐거울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라며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마무리했다.

이날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시즌 22, 23호골을 넣으며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가 EPL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또 아시아 선수가 EPL을 포함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까지 이른바 유럽 프로축구 ‘빅5’에서 득점왕에 오른 것도 처음이다.

손흥민은 경기 뒤 “골든부트(득점왕)는 어릴 때부터 꿈꿔 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축전을 보내 “아시아 선수 최초 득점왕은 손흥민 선수 개인의 영예일 뿐만 아니라 아시아 축구계 모두가 축하할 경사”라면서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었던 우리 국민에게 득점왕 수상은 더할 나위 없는 희망의 메시지”라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