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盧 추도식서 어깨춤 춘 김정숙 여사 ‘눈길’(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어깨와 손을 흔드는 김정숙 여사. TV중계 화면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서 어깨춤을 추는 장면이 포착됐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추도식에 참석한 소회를 밝히며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고 했다.

김 여사는 이날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된 노 전 대통령 추도식 추모 공연에서 가수 강산에 씨가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을 부르자 자리에 앉은 채로 어깨와 손 등을 흔들었다.

빠른 템포의 노래 분위기에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고개를 흔들고 발을 까딱이며 박자를 맞췄다.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한덕수 국무총리 등은 가볍게 박수를 치며 호응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5년 만에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했다. 그는 추도식이 끝난 후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님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약속을 지켰다. 감회가 깊다.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그리운 세월이었다”고 올렸다.

동아일보

눈물 훔치는 김정숙 여사.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