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리스에프앤씨, 이천 물류창고 화재에 "배송 지연"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국내 골프웨어 업체 크리스에프앤씨(크리스F&C)의 경기 이천시 소재 이천물류창고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해 제품 배송이 한동안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크리스에프앤씨는 이날 자사몰 공지를 통해 "정오경 자사 제품이 보관돼 있는 이천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현재 처리중에 있다"고 알렸다.

뉴스핌

[사진=크리스에프앤씨 크리스몰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사 측은 "해당 물류센터 화재로 인한 출입 통제 명령에 따라 자사 물류센터 작업이 불가해 배송 및 반품 건의 배송 처리 지연이 예상된다"며 "물류센터 진화 후에 구매한 상품의 소실로 부득이 주문취소가 진행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화재가 발생 한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연면적 1만4600여㎡ 규모다. 내부에는 골프의류 300만점이 보관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직후 근무자 134명이 안전하게 대피했으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발화지점과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shj100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