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주운전' 김새론, 변압기 수리비 2000만원···"보험 처리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전 "김새론 측 보험 처리 의사 밝혀···합의는 아직"

교체비용은 대략 2000만 원 예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다 변압기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배우 김새론(22)이 한국전력 측에 교체 비용을 묻는 등 보험처리를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매일경제의 보도에 따르면 한전 관계자는 "김새론씨 보험사 측에서 ‘잘 해결하겠다. 보험 처리하겠다는 의사’와 함께 변압기 교체 비용을 문의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변압기 교체 비용으로 대략 2000만 원이 든다고 고지했다”며 "정확한 금액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전과 김씨가 합의를 완료했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김씨는 지난 18일 오전 음주 상태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대를 운전하다 가드레일과 가로수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변압기가 고장 나면서 인근 상점 등 57곳에 전기 공급이 3시간 가량 중단되기도 했다. 김씨 측이 사고로 인한 변압기 충돌 사실을 인정하고 한전 측에 보험 처리를 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제


김씨는 사고 발생 이틀 만에 "저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의 상인분들, 시민분들, 복구해 주시는 분들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며 "사고로 인한 피해는 현재 회사와 함께 정리해 나가는 중이며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

사고 당시 음주 감지기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김씨는 경찰의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하고 채혈 검사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채혈 결과는 일주일 가량 뒤에 나온다"며 "결과를 보고 혐의를 확정 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진현 인턴기자 yj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