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유독 한국분들 얼굴 잘 보여"...퇴근길 '골든부츠' 자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23일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이 퇴근 길 팬들을 향해 ‘골든 부츠’를 들어보이고 있다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아시아인 첫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으로 우뚝 선 손흥민(30·토트넘)이 “6만 명의 관중 속에서 유독 태극기와 한국분들의 얼굴은 참 잘 보인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23일 오후(이하 한국시각) 인스타그램에 “21/22 시즌 마지막 경기의 승리와 좋은 성적까지 함께 전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이 기회를 빌어 한국 팬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마도 마음의 거리가 가까워서인지도 모르겠다. 표현할 수 없지만 매번 마음이 가득 찬 기분과 함께 큰 힘이 생기는 것이 참 신기하다고 생각한 적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이곳 런던까지 와주시는 팬분들, 또 시차를 넘어 새벽에 TV를 보며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분들께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저로 인해 한국 팬분들의 하루의 시작이 즐거울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했다.

이데일리

사진=손흥민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이날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 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0분 ‘손흥민 존’인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을 완성해 5-0을 만들었다.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울버햄프턴전에 교체 출전해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EPL 공동 득점왕을 차지했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5번째다.

EPL에서 아시아인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고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이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손흥민은 이날 ‘퇴근길’에도 버스에 오르기 전 경기장 밖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득점왕에게 주어진 ‘골든 부츠’를 들어 보이며 자랑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