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거짓 암투병’ 최성봉, 사기혐의 피고발...누리꾼 맞고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최성봉. 사진 ㅣ최성봉 SNS


거짓 암투병 의혹으로 활동을 중단한 가수 최성봉이 사기 및 사문조 위조 혐의 등으로 고발 당했다. 최성봉은 부정적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고소했다.

23일 SBS연예뉴스에 따르면, 최성봉은 거짓 사연에 후원금을 보낸 누리꾼으로부터 사기 및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고발됐다.

최성봉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후원금을 돌려주면서 선처를 호소했지만 고소인은 합의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는 별개로 최성봉은 ‘거짓 암투병’ 관련 기사에 부정적인 댓글을 단 누리꾼 수십명을 무더기 고소했다.

거짓 암투병 의혹을 줄곧 부인해오던 최성봉은 지난해 10월에서야 거짓 암 투병을 인정하고 십수 년 간 정신과 약을 먹고 지옥 같은 삶을 살아왔다고 실토했다.

당시 SNS를 통해 올린 사과문에서 “현재 암 투병 중이 아니며 우울병 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제외한 갑상선암, 대장암, 전립선암, 폐와 간 및 신장 전이 진단 사실들은 모두 허위 사실임을 밝힌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2011년 ‘코리아 갓 탤런트’ 방영 이후 10년간 제게 ‘희망의 아이콘’이라는 과분한 수식어를 달아주시고 저를 진심으로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암 투병’이라는 거짓 위선과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속죄 드린다”며 “후원금을 돌려주기 위해 현재 지방의 한 식당에서 일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최성봉은 지난 2011년 방송된 tvN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했다. 5살의 어린 나이에 보육원을 도망친 뒤 껌팔이와 막노동 등 힘들 생활을 이어오면서도 가수를 향한 꿈을 키워온 사연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거짓 암투병으로 추락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