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VP의 귀환…두경민, 허웅 떠난 DB로 이적…4년·5억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두경민, 친정팀 DB 복귀
FA 허웅 놓치자 두경민으로 급선회
뉴시스

[서울=뉴시스]프로농구 원주 DB 두경민(왼쪽)과 KCC 이적을 결정한 허웅 (사진 = 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원주 DB의 녹색 유니폼을 입고 최우수선수(MVP)상을 수상했던 두경민(31·184㎝)이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떠나 친정팀 DB로 1년 만에 복귀한다.

DB 구단은 23일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은 두경민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4년, 첫 시즌 보수총액은 5억원이다.

DB가 FA 최대어 허웅을 잡기 위해 노력했지만 실패하면서 플랜B를 가동, 두경민 영입으로 급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허웅은 전주 KCC 이적을 결정했다.

201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DB의 부름을 받았던 두경민은 2017~2018시즌 정규리그 MVP를 받은 검증된 가드 자원이다.

지난해 6월 이뤄진 DB와 가스공사의 '두경민↔강상재·박찬희' 트레이드로 원주를 떠났다.

1년 만에 다시 DB 유니폼을 입는 셈이다. 정확히 따지면 트레이드 승인 이후 1년이 지나지 않았다.

KBL 규정에 따르면, 이적 후 1년 동안 원 소속구단 복귀는 불가하다. 그러나 지난해 트레이드 승인이 전자랜드의 구단 매각 절차 때문에 늦어지면서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기 때문에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두경민은 지난 시즌 부상 때문에 39경기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정규리그에서 평균 13.1점 4.5어시스트 2.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슈팅과 돌파 능력을 겸비했고, 폭발적인 공격력이 장점이다.

경희대 재학 시절부터 좋은 호흡을 자랑했던 센터 김종규(31·207㎝)와 다시 막강한 듀오를 구축하게 됐다.

한편, DB는 베테랑 가드 박찬희(35·190㎝)와도 계약 기간 2년, 보수총액 2억1000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지난해 DB와 가스공사의 트레이드 당사자들인 두경민, 박찬희, 강상재는 DB에서 한솥밥을 먹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