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세현, 盧 추도사 "민주당 더 키우자"…文에 박수세례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봉하마을서 엄수…주최측 추산 5000명 참석
정세현 "文정부 5년 동안 선진국 반열 올라"
文대통령에 추도객 '박수'…與 이준석도 호응
정세균 "盧 못 다 이룬 꿈 시민 힘으로 완성"
5년 만에 참석 文, 참배 중 눈시울 붉히기도
뉴시스

[김해=뉴시스] 전진환 기자 = 권양숙 여사,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등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에서 묵념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김해=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사위 곽상언 변호사, 딸 정연씨 등 유족들과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 정당 대표,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퇴임한 문재인 전 대통령도 김정숙 여사와 함께 5년 만에 참석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취임 직후인 8주기 추도식에서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힌 후 임기 동안 부인 김정숙 여사를 보내는 것으로 대신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축소된 규모로 치러지다가 3년 만에 대규모로 열린 이번 추도식에는 주최측 추산 시민 5000여명이 참석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추도사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10·4 남북공동선언, 동북아 균형자론' 등을 상기시킨 뒤 "반발이 만만치 않았다"며 "보수진영과 보수언론으로부터 예컨대 우리 주제에 무슨 균형자냐, 한미 동맹이나 잘 챙기라는 보수진영의 비난과 비아냥 때문에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정 전 장관은 "오늘 이 자리에 문 전 대통령이 와계시지만 문재인 정부 5년을 거치는 동안 대한민국은 세계 10위의 경제대국이 됐고, 6위 군사 강국으로 우뚝 서게 됐다"며 "국제사회에서도 대한민국이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선진국 반열에 들어서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전 장관이 "이 박수는 문 전 대통령에게 보내달라"고 말하자 추도객들은 일제히 박수를 치며 '문재인'을 연호했다. 여당에서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함께 박수를 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문 전 대통령도 참석자들의 연호에 잠시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흔들고 허리를 숙여 인사하며 화답했다.

뉴시스

[김해=뉴시스] 전진환 기자 =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서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전 장관은 "최근 대선 패배 후 기운이 안 난다고 말하는 분이 적지 않다. 뉴스도 보기 싫다고 말하는 분이 많다. 그럴수록 더 각성해서 민주당을 더 키워나갈 수 있는 힘을 모아달라"며 "물길은 평지에서도 곧게만 흐르는 게 아니지 않느냐. 강물은 구불구불 흐르면서도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생전 말씀처럼 우리 정치도 늘 깨어있는 강물처럼 바다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대선 패배 이후 낙담한 야권 지지층을 위로하며 결집을 호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세균 이사장은 감사 인사를 통해 "숱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오늘 비로소 반가운 얼굴로 마주보게 됐다"며 "지금 이 자리에 함께하고 계신 문 전 대통령께 다시 한 번 수고 많이 하셨다고 말씀드리겠다"며 "5년 전 약속을 지킨 문 전 대통령이 정말 자랑스럽지 않느냐"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퇴임 후에 시민 곁으로 돌아가 시민과 함께 이루고자 했던 노 전 대통령의 꿈은 국가가 국민을 존중하는 사회였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위한 국민의 열망이 모였던 촛불 광장으로부터 5년, 지금 우리가 얼마나 민주주의와 진보를 이뤘는지는 역사의 평가에 맡겨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그는 "시민권력으로 탄생한 노 전 대통령을 우리가 여전히 그리워하는 이유는 어쩌면 끝끝내 이루지 못한 그의 꿈 때문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그를 향한 진정한 추모의 시작은 노무현 대통령이 이루지 못한 꿈이 다시 깨어나는 것"이라며 "아직 우리 가슴 속에 남아있는 그의 못다 이룬 꿈이 이 자리에 함께한 시민 여러분의 힘으로 완성되길 진정으로 고대한다"고 했다.

뉴시스

[김해=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진영이음합창단의 '상록수' 합창이 추도식의 마침표를 찍었다. 문 전 대통령도 두 손을 모은 채 함께 '상록수'를 따라 불렀다.

추도식 후 문 전 대통령 내외와 권양숙 여사를 시작으로 참석자들은 노 전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참배했다.

'너럭바위'에 헌화한 문 전 대통령은 눈시울이 붉게 물든 채 유족들과 인사를 나눈 뒤 별다른 입장 표명 없이 곧바로 현장을 떠났다.

윤석열 대통령은 다른 일정 탓에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정부여당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1주기 이래 3년째 추도식에 참석하며 통합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뉴시스

[김해=뉴시스] 전진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인 이재명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비롯해 소속 의원 70여명이 대거 참석했고, 이낙연 전 대표도 함께했다. 정의당에선 이은주 원내대표와 배진교, 심상정 의원 등이 자리했다.

여기에 참여정부와 문재인 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역임한 이해찬 전 대표, 한명숙 전 총리, 노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던 문희상 전 국회의장 등 친노친문 원로들도 모습을 드러냈다. 유시민 전 이사장도 함께했다.

민주당 지방선거 출마자들도 대거 추도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 위원장은 정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했으며, 그 외에도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등도 함께했다.

뉴시스

[김해=뉴시스] 전진환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 인사들이 추도식장에 입장하는 과정에서 희비가 엇갈리기도 했다. 이준석 대표는 일부 추도색들이 "집에 가라", "꺼져라"고 외치며 길을 막아서며 곤욕을 치렀고, 박지현 위원장도 "내부총질이나 하느냐"는 한 시민의 야유를 받았다.

반면 문 전 대통령과 이재명 위원장이 입장하자 연도에 선 시민들은 환호와 함께 박수를 보내 대조를 이뤘다.

추도식에 앞서 문 전 대통령과 이재명 위원장, 권양숙 여사가 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도시락 오찬을 함께하기도 했다. 오찬에는 이해찬·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이사장, 한명숙 전 총리, 문희상 전 의장도 자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