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캔 음료 하나, 컵 석잔에 나눠 제공… 대한항공 타지 마라” 직원들의 성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을 진행 중인 대한항공의 비행기값에 대한 불만이 제기되는 가운데, 대한항공 직원들이 최근의 열악한 상황에 대해 성토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한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는 ‘대한항공 이용 승객께 알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대한항공 직원이라고 자신을 밝힌 A씨는 “이제 거의 독점인 대한항공 항공기 가격은 천정부지로 올라 지금 최대로 내고 타시겠지요”라며 시작한 글에서 A씨는 고객에게 제공돼야 할 기내 물품은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내에서 드리고 싶지만 콜라와 주스 등 음료를 요청하셔도 없어서 못 드린다. 캔음료 하나를 컵 석 잔에 나눠 드린다”며 “심지어 생수도 모자라게 실려서 장거리 비행 때는 물도 아껴서 드린다”고 밝혔다.

A씨가 밝힌 바에 따르면, 해외에서 음료가 부족해 주문한 사무장은 징계를 받았고, 사비로 지출하는 일도 비일비재하다고. 또한 “식사 선택 시 퍼스트, 비즈니스 등 상위 클래스 승객도 (음식을) 최소 탑재해서 원하는 식사를 선택해서 드실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즈 같은 디저트도 일인분을 1/2, 1/3로 아끼고 아껴 포를 떠 드릴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세계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한 식음료 뿐 아니라 기내에 탑재된 모니터도 불량이 많다고 폭로했다. A씨는 “뜨기만 하면 고장인 AVOD들로 인해 모니터 터치도 고장”이라며 “영화 보다가 멈춰서 전원을 껐다가 켜면 운이 좋아 보실 수도 있다. 못 보시면 딱히 방법이 없으니 콘텐츠를 직접 휴대전화에 다운받아 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행기값은 올랐는데 돈 아껴 뒷주머니에 챙기겠다고 승객들에게 서비스돼야 할 기본적인 것들도 탑재하지 않은 회사, 제발 정신 차려라”라고 성토했다.

해당 글에는 같은 회사 직원 B씨도 “고작 콜라, 물 하나 한번 더 찾아보겠다고 온 클래스를 돌고 다닌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직원 C씨도 “우리 요즘 너무 힘들다. 우리도 주기 싫어서 안 주는 게 아니고 기내에 너무 적은 수가 실린다”며 “코로나 이전으로 승객 수와 서비스는 정상적으로 돌아왔는데 승무원 수는 대폭 줄이고 탑재용품도 절반으로 줄였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댓글에서도 “대한항공 타지 마라. 객실 승무원들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다. 회사는 부족한 인력 쥐어짜서 인적 서비스로 때우려고 하는데, 이런 환경에서 승무원들 역시 밝고 행복하게 서비스 못 해 드린다. 대한항공 타면 돈 아까우니 외항사 타는 걸 추천한다”고 덧붙여 현 상황을 짐작케 했다.

한편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며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노선 공급은 제한적임에 비해 항공권 가격은 치솟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항공권 가격이 고공 행진하는 가장 큰 이유로,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항공기 운항을 제한하는 ‘커퓨’ 조치가 계속되고 있다는 점과 고공행진하는 유류비를 꼽았다.

항공사 측이 인상된 유류비를 승객들에 전가하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이는 가운데, 단기간에 이같은 현상이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