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결혼 숨막힌' 이진욱→'경제권 고민한' 이연희…30대 커플의 현실 담은 '결혼백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결혼백서' 이연희, 이진욱/ 사진 제공=카카오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진욱과 이연희가 예비 부부 케미를 뽐냈다.

23일 카카오 TV 오리지널 '결혼백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진욱, 이연희, 임하룡, 윤유선, 길용우, 송제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진욱과 이연희는 첫 호흡에도 합이 잘 맞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직 미혼인 이진욱은 "기혼자인 이연희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 '진짜 이렇게 많이 싸우냐'고 물었더니 이렇게까진 아니라도 싸우긴 싸운다고 했다. 기분 나쁜 의미가 아니라, 어려운 자리다 보니까 불편하고 숨막히는 자리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결혼 2년 차로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는 이연희는 “드라마에 공감이 많이 됐다. 무엇보다 내 나이대에 이 결혼을 앞둔 여자로서 '내가 잘 표현하고 이해할 수 있겠구나' 싶어서 바로 선택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또한 두 사람은 최강 비주얼 커플로 캐스팅 때부터 화제를 모으기도. 이진욱은 "우선 내가 봐도 외적으로 잘 어울리는 것같다. 그림체가 같기도 하고 이연희 배우가 예뻐서 감정 이입하기 쉬웠다. 성향도 비슷한 부분이 있다"고 공감했다.

이에 이연희도 "저도 (이진욱과) 호흡이 좋았다. 극중 2년 연애한 커플인데 연기가 어렵지 않았다"라고 고백했다.

또 이진욱과 이연희는 ‘촬영하면서 느낀 현실적인 순간’에 대해 말했다. 이진욱은 "연애 때까지는 얘기를 안하다가 결혼 준비하면 나오는 주제들이 있더라. 소위 말해 경제권, 혼수 이야기다. 성향 차이도 있고 그런 것들을 받아들이고 연기하는 것이 느낌이 좀 사실적이었던 것 같더라. 2년이나 사귀어서 상대에 대해 다 안다고 생각했지만 결혼을 준비하는 순간 맞춰나가야 하는 것이 많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연희 역시 "결혼 준비 하면서 경제권 얘기할 때 공감이 됐다. 나도 결혼하기 전 예비남편과 경제권 얘기를 어떻게 꺼낼지 몰랐어서 고민이 많았다. 이런 경험 덕분에 실제 연기를 하며 더 나은 표현이 가능했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이진욱은 "결혼은 무조건 옳다. 결혼해야 한다. 하지만 최대한 양가 어른들의 만남은 자제하면 좋겠다"라며 "우리 드라마 보시면 여러가지 힌트를 얻을 수 있다. 보시고 무난한 결혼 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연희는 "결혼이라는게 선택이 됐다. 꼭 해야하는 것도 아니고. 어쨌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고 싶다는 마음은 누구나 가지고 있기 때문에 우리 드라마를 통해 지혜롭게 해결할 수 있는 힌트를 얻어가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결혼백서'는 동화 속 해피엔딩처럼 고생 끝 행복 시작일 것만 같았던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 드라마다.

'결혼백서'는 23일 첫 회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월, 화, 수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