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첨금 23억”…로또 판매점 ‘자동으로’ 1등 2명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로또복권 판매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1일 진행된 1016회 로또 복권 추첨에서는 총 11명의 1등 당첨자가 나왔다. 특히 2명이 같은 판매점에서 1등에 당첨됐다.

1016회 1등 배출점이 주목받은 건 구매 방식이 ‘자동’이었기 때문이다.

기계가 랜덤으로 뽑아준 6개의 숫자가 1등 당첨 번호였고, 한 판매점에서 일주일 동안 이런 경우가 두 번 나왔다는 뜻이다.

앞서 한 판매점에서 여러 명의 당첨자가 나오는 건 드문 일이긴 종종 나타났다. 지난 2018년 817회 로또 1등 당첨자 9명 중 5명은 서울 성북구의 한 판매점에서 배출됐다.

지난 2월 1003회 로또 1등 당첨자 중에서도 5명이 경기 동두천시의 한 판매점에서 로또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다만 이들은 모두 ‘수동’으로 복권을 구매했다. 이 때문에 사실상 한 사람이 여러 장의 복권을 구매한 것으로 추측됐다.
서울신문

지난 21일 진행된 1016회 로또 복권 추첨에서는 총 11명의 1등 당첨자가 나왔다. 특히 2명이 같은 판매점에서 1등에 당첨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로또 복권은 본인이 직접 6개의 숫자를 선택하는 수동 방식과 기계가 무작위로 숫자를 선택하는 자동 방식을 고를 수 있다.

수동을 선택하는 이들은 똑같은 숫자로 여러 장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 복수 당첨되는 확률도 높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