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연금 수급자 600만 돌파... 개인 최고액은 246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연금을 받는 국민이 600만 명을 넘어섰다. 1988년 제도가 시행된 지 34년, 2020년 4월 수급자 500만 명을 넘은 지 2년 1개월 만이다.

23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국민연금 수급자는 이달 처음으로 600만 명을 돌파했다.

연금을 받는 사람 수는 점점 빠르게 늘고 있다. 수급자가 300만 명에서 400만 명으로 느는 데는 4년 8개월이 걸렸는데, 400만 명에서 500만 명이 되는 데는 3년 6개월밖에 안 걸렸다. 이른바 ‘베이비붐’ 세대 은퇴 시기와 맞물리면서 수급자 증가 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공단은 분석했다.

지난 3월 기준 공단은 수급자 591만6,973명에게 월 2조6,272억2,000만 원의 연금을 지급했다. 500만 명 돌파 시점인 2020년 4월과 비교해 수급자 수는 약 88만 명(18%), 금액은 약 6,000억 원(31%) 증가한 수치다. 월 100만 원 이상 받은 사람은 48만7,728명으로, 2020년 4월 대비 약 19만 명(65%) 늘었다. 같은 기간 62세 이상 수급자 수는 463만7,000명에서 555만5,000명으로 뛰었다. 62세 이상 인구 대비 수급률로 치면 44.7%에서 48.9%로 높아진 것이다.

부부 합산 최고 연금액은 월 446만 원, 개인 최고 연금액은 246만 원으로 분석됐다. 누적 최다 연금지급액은 3억3,705만6,000원, 최장 지급 기간은 398개월, 최고령 수급자는 109세였다.

공단은 600만 번째 연금 수급자로 선정된 박용수(62)씨에게 이날 수급증서와 기념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1988년부터 31년 3개월 동안 8,658만 원을 납부했고, 앞으로 매월 168만 원의 연금을 받게 된다. 기대수명(83.4세)을 기준으로 하면 박씨가 받을 총 연금은 약 4억3,600만 원이다. 납부액의 약 5배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