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은, 현철해 마지막길 직접 운구…유해에 흙도 얹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현철해 북한 국방성 총고문 발인식이 22일 오전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진행됐다고 23일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후계 수업’을 맡았던 현철해 인민군 원수의 발인식과 영결식에 참석한 사진이 23일 공개됐다. 김 위원장은 지난 21일 현 원수의 빈소를 찾아 눈물을 흘린 데 이어 이번에는 고인의 관을 직접 메고 손수 유해에 흙을 얹는 등 극진한 예우를 갖췄다.

북한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국방성 총고문인 조선인민군 원수 현철해 동지의 영구발인식이 22일 오전 4·25 문화회관에서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가 국가장의식장에 나왔다”고 밝혔다. 발인에는 김 위원장 외에도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인 최룡해·조용원·김덕훈·리병철 등이 참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가장 앞쪽에서 비통한 표정으로 현 원수의 시신이 든 관을 직접 운구하는 김 위원장의 모습이 담겨 있다. 매체는 “김정은 동지는 가장 존경하던 혁명 선배이며 우리 군의 원로였던 견실한 혁명가를 잃은 크나큰 상실의 아픔을 금치 못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후 신미리애국열사릉에서 진행된 영결식에도 참석해 현 원수의 유해에 직접 흙을 얹었다. 매체는 이에 대해 “노혁명가의 성실하고 헌신적인 삶을 회억하며 비분을 금치 못했다”고 설명했다. 안치 과정에선 조총 180발이 발포됐다고도 했다.

동아일보

현철해 유해에 손수 흙 얹는 김정은 위원장. 조선중앙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일) 장군님께서 헤쳐온 준엄한 선군길을 생각할 때면 우리 장군님의 그림자, 유능한 정치군사보좌관이 돼 언제나 가장 가까이에서 충직하게 받들어온 현 동지의 모습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며 “수령의 성스러운 역사 속에 빛나는 혁명전사의 삶”이라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