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개 너무 빨라, 매운맛 5단계" 일일극 '황금가면'을 향한 기대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황혜정기자] 색다른 일일드라마가 탄생할까. KBS2 ‘황금 가면’의 출연진들이 자신감을 드러냈다.

23일 KBS2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차예련, 이현진, 나영희, 이휘향, 이중문, 연민지와 어수선 가 참석했다.

‘황금가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차예련은 극 중 평범한 미혼 여성들에게 희망의 아이콘인 현실판 신데렐라 유수연 역을 연기한다. 이현진은 글로벌투자회사 파트너스 본부장이자 SA그룹에 대한 복수의 마음을 가진 강동하 역을, 나영희는 상류층 삶을 지켜내려는 욕망과 탐욕을 가진 차화영 역을 맡았다.

이휘향은 강동하의 어머니이자 요식업 대표이자 명동의 큰 손 사채업자 고미숙 역을, 이중문은 유수연의 남편이자 SA그룹의 사장인 홍진우 역으로 분한다. 연민지는 거짓말과 위장에 능수능란한 서유라 역을 맡았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어수선 감독은 ‘황금가면’이라는 제목의 의미에 대해 “‘황금가면’은 황금과 가면이라는 두 가지 이미지가 있다”라며 “황금이라는 것이 표방하는 것이 물질적인 부인데 뭔가 인간의 욕망을 함축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가면은 사람들이 본질적으로 가지고 있는 이중성을 나타내고 있다”라며 “이 드라마는 사람들이 갖고 있는 욕망과 이중성을 하나씩 벗겨내고 드러내면서 그 안에 숨겨진 본모습을 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라고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어 감독은 “기존의 일일드라마가 복수극을 베이스로 하고 있는데 저희 작품은 미니시리즈 같은 스피드한 전개가 특색이다”라며 “어쩌면 너무 초반에 빠르게 달리고 있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인데, 스피드한 전개에 중점을 두고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예련은 어수선 감독의 ‘우아한 모녀’ 후 2년 만에 또다시 일일드라마로 복귀하는 것에 대해 “정말 감독님께서 저를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감독님이 아니었으면 유수연을 연기할 수 있었을까 생각할 정도로 ‘우아한 모녀’ 팀이 다시 뭉쳐서 정말 저도 색다르고 행복한 작업을 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정말 마음이 편하다”라며 “뭘 해도 믿어주시고 감독님은 오로지 제 편이시다”라고 덧붙였다.

차예련은 전작 ‘우아한 모녀’와 ‘황금가면’의 차별점에 대해 “‘우아한 모녀’때는 처음부터 복수를 꿈꾸고 칼을 겨누면서 등장했다면 지금은 인생에서 당할 수 있는 모든 고통과 수모를 당하고 있다”라며 “시청자분들이 몰입해서 봐주신다면 제가 20회 이후에 복수를 시작할 때 감정 이입해주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현진은 ‘황금가면’에 대해 “전개가 너무 빨라서 보통 제가 봐왔던 연속극과는 너무 다른 느낌이 있다”라며 “제 자신도 너무 기대가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걱정을 했던 게 감독님과의 호흡, 연기자들한테 하는 배려였는데 그게 너무 좋으셔서 걱정했던 것보다 훨씬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라며 “선생님들도 너무 잘 챙겨주셔서 너무 행복한 촬영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휘향은 ‘황금가면’의 매운맛을 단계로 표현하면 어떻겠냐는 물음에 “제가 음식의 매운맛을 따진다면 3단계를 선호한다”라며 “저는 작가님이 드라마 속에서 단계를 어떻게 표현하시냐에 따라 표현하겠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어 감독은 “저는 한 5단계 갈 것 같다”라며 “먹으면 기절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연민지는 ‘황금가면’에 대해 “각자의 캐릭터들이 야망과 복수에 대한 서사를 가지고 있다”라며 “각 캐릭터들이 어떤 야망을 가지고 있는지, 또 뭘 위해서 복수를 하는지에 중점을 두고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차예련은 최근 KBS1 ‘태종 이방원’ 촬영을 마친 남편 주상욱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차예련은 “저희 남편이 바로 직전에 ‘태종 이방원’을 연기하고 지금 마지막 방송한지 한달 정도 됐는데, 어쩌다보니 KBS의 아들과 딸이 됐다”라며 “저희야 너무 감사하다, 좋은 작품에 주인공으로 참여할 수 있게 기회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얘기했다.

한편 ‘황금가면’은 이날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et16@sportsseoul.com

사진 | KB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