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혼자→예비부부 공감"…'결혼백서' 이진욱♥이연희 표 결혼 장려 드라마[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예비 부부로 만난 이진욱, 이연희가 결혼 준비 길잡이로 변신해 공감과 재미를 모두 잡는다.

23일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최이랑 극본· 송제영 서주완 연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이진욱, 이연희, 임하룡, 윤유선, 길용우, 송제영 감독이 참석했다.

‘결혼백서’는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을 리얼하게 담은 드라마다.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를 표방한다. 송제영 감독은 “사랑하는 두 남녀가 결혼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다. 기혼자는 공감을 느끼실 수 있고, 예비 부부는 ‘우리도 저런 일을 겪을 수 있구나’ 하면서 예방주사 차원으로 보시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혼백서’는 이진욱과 이연희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극중 이진욱은 공기업에 근무 중인 열혈 사랑꾼 서준형 역을, 이연희는 대기업에 다니고 있는 ‘엄친딸’ 김나은 역을 맡는다. 예비 부부로 만난 두 사람의 호흡은 어떨지 관심이 쏠린다.

결혼 경험이 없는 이진욱은 “기혼자인 (이)연희 씨의 의견을 많이 구했다. 정말 이렇게까지 싸우냐고 물어보면, 이렇게까진 아니더라도 꽤 싸운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연희 씨와 외적으로 잘 어울리는 것 같다. 그림체도 비슷하고, 이연희 씨가 예뻐서 이입하기 쉬웠다”고 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미 가정을 꾸린 이연희는 캐릭터를 소화할 자신이 있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한다. 그는 “(김)나은이의 상황이나 감정에 공감이 많이 됐다. 무엇보다 제 나이대에 결혼을 앞둔 여자를 연기하게 됐지 않나. 잘 이해하고 잘 표현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 그래서 고민 없이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진욱은 그간 장르물에 매진해왔다. 그의 ‘결혼백서’ 합류에 팬들의 기대가 높은 이유다. 이진욱 역시 “오랜만에 로맨스물을 찍게 됐다. 원래 이런 것도 잘하는 사람이었구나 싶었다. 오랜만에 편안하게 즐겁게 촬영했다”며 흡족해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하룡은 김나은의 아버지 김수찬으로 분한다. 윤유선은 서준형의 어머니 박미숙을, 길용우는 서준형의 아버지 서종수를 연기한다. 실제로는 아들을 둔 임하룡은 “딸 가진 마음이 이런 마음이구나 느꼈다. 아들 키울 때는 내버려뒀는데 딸은 하나하나 신경 쓰이더라”고 밝혔다.

‘결혼백서’는 하이퍼리얼리즘을 자신한다. 프러포즈, 상견례, 함부터 신혼집 물색, 경제권자 결정까지 결혼 준비의 모든 것을 담아냈다는 전언이다. 송제영 감독은 “어른스러운 로맨스를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했다. 결혼은 인생에서 큰 이벤트 중 하나다. 그러나 결혼식의 주인공인 주인공 둘은 마냥 웃으면서 즐길 수만은 없다. 그런 부분을 어떻게 하면 현실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진욱은 ‘결혼백서’는 결혼을 장려하는 드라마라고 강조했다. 그는 (결혼 준비가 힘들다는 사실을 알게 됐지만)독신 선언을 하고 싶진 않다. 오히려 서로의 입장에서 많은 것들을 이해시켜드리는 드라마다. 실제로는 상대가 어떤 마음인지, 어떤 상황이 진행되고 있는지 모르지 않냐“고 말했다.

한편, ‘결혼백서’는 이날 오후 7시에 처음 공개된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카카오TV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