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허위경력 무혐의 처분 관측에… 서울경찰청 “서면조사 그런 의미 아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제반 상황 고려해서 했다고 이해해달라”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과거 허위 학력·경력 기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번에도 김 여사를 소환하지 않고 서면조사를 진행하기로 한 가운데, ‘무혐의를 전제로 한 조사가 아니냐’는 의혹을 부인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23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김 여사에 대한 서면조사 방침을 밝히면서 “서면 조사가 무혐의를 전제로 하는 건 아니다. 내용을 받아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여사 허위경력 혐의를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김 여사 변호인 측과 조율한 뒤 서면조사서를 발송했다고 전했다.

최 청장은 “대학 관계자 입장도 다 조사했고 서면 조사 단계가 됐다고 생각해서 질의서를 보냈다. 성급하게 한 건 아니”라며 “제반 상황을 고려해서 했다고 이해해달라”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해 12월23일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사학개혁국본),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은 김 여사에 대해 “시간강사와 겸임교수로 강의한 한림성심대, 서일대, 수원여대, 안양대, 국민대에 제출한 이력서에 20개에 달하는 허위사실을 기재했다”며 사기와 사문서위조 및 동행사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김 여사는 이에 같은 달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일과 학업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라며 일부 의혹에 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앞서 경찰은 이달 초 김 여사의 ‘7시간 녹취록’ 사건 관련해 서면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