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사상자 10명' 에쓰오일 폭발 · 화재현장 내일 합동감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한 에쓰오일 온산공장 폭발·화재 사고 현장 합동감식이 내일(24일) 오전 진행됩니다.

울산경찰청은 울산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공장 내 사고 현장에서 국립과학연구원과 고용노동부, 소방, 한국가스안전공사 등과 함께 감식을 벌인다고 밝혔습니다.

감식은 사고가 난 '알킬레이션' 관련 설비를 중심으로 이뤄질 전망입니다.

알킬레이션은 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인 알킬레이트를 추출하는 공정을 말합니다.

당시 알킬레이션에 사용된 부탄 소형 탱크에서 누출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합동감식반은 실제 누출 여부와 원인을 살펴볼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다만, 현장 구조물 붕괴나 위험 물질 추가 누출 위험이 있다고 판단하면 세밀한 감식은 어렵다고 보고 2차 감식 일정을 잡을 계획입니다.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는 지난 19일 오후 폭발과 함게 화재 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원·하청 노동자 9명이 부상했습니다.
송인호 기자(songster@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