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래에셋생명, 봉사와 기부로 사랑실천 앞장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 직원 봉사활동 의무화…소외 아동·노인 지원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에셋생명이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공헌을 적극 펼치고 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은 '배려가 있는 따뜻한 자본주의의 실천'이라는 구호 아래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건강한 사회 만들기에 동참하고 있다.

먼저 미래에셋생명 모든 임직원은 이익의 사회 환원을 실천하고, 소외된 이웃과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부서별 봉사단을 편성하고 매년 8시간 이상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코로나 장기화와 혹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노인을 돕기 위해 임직원들이 곡물 찜질팩 300개를 직접 제작해 전달했다. 곡물 찜질팩은 요양병원이나 독거노인 보호시설에 전달돼 경제적·신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인들에게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했다.

올해 1분기에는 매월 임원 급여 1%를 기부하는 ‘미래에셋 1% 희망 나눔’과 2008년부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미래에셋 기부운동 사랑합니다’ 등 임직원 급여 일부를 적립한 기부금을 미래에셋박현주재단에 지원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는 기업들의 사회공헌 협약체인 ‘행복얼라이언스’를 통해 전라북도 완주군과 체결한 협약에 따라 군내 결식우려 아동 50명에게 1년간 ‘행복 도시락’을 지원하고 있다. 이달에는 5월에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임직원 봉사단이 국립서울현충원과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해 나라 사랑을 몸소 실천한다.

‘찾아가는 치과 서비스’도 미래에셋생명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이다. 미래에셋생명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과 진료를 받지 못하는 독거노인들을 위해 서울대치과병원 의료진이 현장을 찾는다. 충치 치료부터 틀니 수리, 스케일링 등 다양한 진료를 수행한다.

이 밖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한강 숲 조성 활동과 명절 소외계층 선물 나눔 등도 매년 진행하고 있다.

황병욱 미래에셋생명 홍보실장은 "사랑을 실천하는 생명보험업 본질에 따라 고객과 사회에서 받은 사랑을 꾸준히 환원해 지역사회와 상생해 나가고 있다"며 "올해도 전 구성원이 ‘배려가 있는 따뜻한 자본주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협력해 나가는 기업문화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형석 기자 khs8404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