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원석 신임 대검 차장 "바뀐 법만 탓할 수 없어...전력 다해 수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부터 검찰총장 직무대리 역할을 수행하게 된 이원석 신임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검찰 직접수사권 제한, '검수완박'과 관련해 바뀐 법만 탓할 수 없다면서 전력을 다해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송경호 신임 서울중앙지검장도 강력한 수사 의지를 밝힌 가운데, 윤석열 정부 첫 검찰 인사로 주요 보직에 임명된 다른 인사들도 오늘 나란히 공식 업무에 들어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