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한라이프, 통합 전산시스템 오픈…“고객서비스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합병 22개월 만에 최종 완료

오는 7월 통합 1주년 맞아 신상품 출시 예정

인더뉴스

신한라이프 통합 전산시스템 개발에 참여했던 임직원들이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신한라이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신한라이프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전산시스템 통합 프로젝트를 최종 완료하고 통합시스템을 오픈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신한라이프는 지난해 7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합병을 통해 통합법인으로 출범했습니다. 신한라이프는 통합 이후 전산시스템을 1차로 오픈한 이후 업무시스템·IT기반시스템 등의 최종 통합 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그동안 신한라이프는 자체 앱이 있었지만, 단순히 과거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플랫폼을 결합한 수준이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생명보험 업계 최초의 두 회사 간 전산시스템 통합구축 사업으로 지난 2020년 7월부터 약 22개월에 걸쳐 진행됐습니다. 보험의 핵심업무시스템인 ▲처리계 ▲영업채널시스템 ▲고객채널시스템 ▲DW·Big Data 플랫폼 ▲AI 플랫폼 등 전 비즈니스 영역의 시스템이 통합됐습니다.



이를 통해 서로 달랐던 양사의 업무처리 절차·방식 등이 완전히 통합됐으며 고객데이터도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하게 됐습니다.

신한라이프에 따르면 이번 통합을 통해 기존에 양사 설계사가 각 채널에서 판매하던 우수 상품의 교차판매가 가능해져 상품 라인업이 강화됐습니다. 또한 유사 상품 라인업을 정비하고 일부 상품에 납입기간·신규펀드·신규특약 등을 추가해 보험 가입 시 고객의 선택 폭을 넓혔다는 설명입니다.

디지털 채널에서는 여기에 발맞춰 미니보험 '신한스마트폰건강케어보험M(무배당)'을 출시했습니다. 장시간 스마트폰 시청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특정녹내장 ▲컴퓨터과잉질환수술 ▲척추질환수술 등 각종 질환을 보장합니다.



신한라이프는 업무효율이 개선된 통합전산시스템을 바탕으로 한동안 중단했던 신상품 개발도 본격화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오는 7월 통합 1주년에 맞춰 종신보험과 건강보험 등 신규 상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신한라이프는 고객서비스 강화를 위해 통합 전산시스템 오픈과 함께 기존 양사의 스마트 창구를 통합한 디지털 고객서비스 플랫폼 '스퀘어(SQUARE)'를 론칭했습니다.

스퀘어는 고객의 편의성과 맞춤 서비스 제공에 초점을 맞추어 개발한, 고객과 일상을 함께하는 '루틴 앱'입니다. 스퀘어는 ▲쉽고 편리한 로그인 프로세스 구현 ▲간단한 화면구성 ▲업계 최초 자사 인증서 발급 등을 통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는 설명입니다.

성대규 신한라이프 사장은 "30년이 넘은 두 회사의 고객 정보를 통합하고 업무에 대한 통합시스템을 새롭게 만드는 일은 누구도 해보지 못한 길이다"며 "신한라이프가 일류 보험사로 도약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을 완료한 만큼 앞으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와 보험 본연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2013~2021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