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만화와 웹툰

"단 6쪽, 전설 됐다"…83년 전 '배트맨' 첫 등장 책, 22억 낙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배트맨 복장을 한 코스프레모델이 미국 뉴욕의 스카이 데크 에지(Edge)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퍼히어로 캐릭터 '배트맨'이 처음으로 등장한 83년 전 만화책이 22억원에 팔렸다.

22일(현지시간) UPI통신·CNN 등에 따르면 미국 경매 업체 골딘옥션에서 1939년에 발간된 디텍티브 코믹스(DC) 27권 중 한 권이 174만 달러(약 22억1763만원)에 낙찰됐다.

중앙일보

배트맨 첫 등장한 1939년 DC 27권 표지. [사진 골딘옥션 캡처]




이 책엔 배트맨이 처음 등장했고, 덕분에 유명세를 얻었다. 골딘옥션 측은 "(이 책의) 단 여섯 쪽으로 배트맨 신화가 시작돼 전설이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경매에 앞서 켄 골딘 회장은 "이 책은 만화책의 성배(聖盃) 중 하나로 여겨진다"면서 "또 배트맨이 시작된 곳이자, 슈퍼영웅 열풍을 불러일으킨 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책이 나오면서부터 배트맨은 단순한 캐릭터에 머물지 않았다"면서 "배트맨은 사람들이 우러러보는 상징으로 진화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20년 경매에서도 DC 27권 중 또 다른 하나가 150만 달러(19억원)에 낙찰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