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허위경력’ 의혹… 경찰, 서면조사 진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제반상황 고려해 서면조사서 발송"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허위 경력’ 등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김 여사에 대해 서면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 앞서 자택에서 영접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최근 시민단체가 김 여사를 고발한 사건에 대해 김 여사 변호인 측과 조율한 후 서면조사서를 발송했다.

서면조사를 진행한 배경에 대해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조사가 이뤄졌고, 제반 상황을 고려해 서면조사서를 보내놓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여사가 대학교에서 겸임교수와 시간강사 채용됐을 당시 제출한 이력서에 수상 이력과 연구실적 등을 부풀려 적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지난해 12월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허위·날조 경력으로 고등 교육기관과 학생들을 기망했다”며 김 여사를 사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에 김 여사는 같은 달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허위 경력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밝힌 바 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2월 김 여사가 한 언론 매체 기자와의 통화에서 “잘하면 (대가로) 1억원도 줄 수 있지”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시민단체가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도 서면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