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명분 없는 출마, 노무현의 꿈 망쳐"…연일 이재명 정조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연일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총공세를 펼치고 있습니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윤형선 계양을 후보가 이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나자, 이 기세를 몰아가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오늘(23일) 오전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이 이미 국민 심판을 받은 대선 패장 3인방을 전면에 내세운 자체가 오만의 극치"라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꼽은 '대선 패장 3인방'은 이 후보와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 전 대표, 대선 당시 원내대표였던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입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은 과거의 향수에 도취돼 절대다수 국회 의석을 흉기로 휘두르며 민심과 동떨어진 갈라파고스 정당이 됐다"며 "국민들의 바닥 민심은 내로남불 민주당에 대한 심판 의지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오늘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인 점을 상기하며 "노무현의 꿈을 망치는 자들이 노무현의 꿈을 잇겠다고 하니 통탄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이 후보에 대해 "대장동·백현동 게이트,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데도 명분 없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로 불체포특권을 이용하고자 하는듯한 추태를 보이고 있다"며 "단순히 당적이 같다는 이유만으로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라 할 수 있나"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또, 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가 어제 정부와 경기도에 경기도의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을 재검토해달라고 한 것을 두고 김 후보와 이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 "경기 과천, 광명, 하남 등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2017년 8월부터 2018년 8월까지 경제부총리는 바로 김 후보였다"며 "아무리 당선이 급해도 국민과 도민을 기만하는 것도 정도가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 후보를 향해선 "투기과열지구 지정의 법적 권한이 있었던 이재명 전 경기지사는 경기도를 버리고 자신이 비하했던 지역의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도망갔다"고 말했습니다.

송석준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는 오늘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은 김 후보에 대해 "스스로 씌워놓은 족쇄임에도 '경기도민에게 피해를 끼치는 족쇄' 운운하며 새 정부에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경기지사 후보로서 자질을 의심스럽게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훈수 두기에 앞서 자신들의 정책 실패로 빚은 부동산 참사에 대해 국민 앞에 먼저 진정한 사죄와 반성의 자세를 보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란 기자(jii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