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쩌다 전원일기' 추영우, 서울 깍쟁이 수의사 변신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어쩌다 전원일기 추영우 /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배우 추영우가 전원 생활에 나선다.

23일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 측에 따르면 추영우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 역으로 합류했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갑자기 깡촌 시골 마을 희동리에 살게 된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이 시골 토박이 파출소 순경 안자영을 만나면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다. 인기 웹소설 '어쩌다가 전원일기'가 원작으로 한다.

녹음이 한창인 푸른 자연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두 남녀의 전원 로맨스와 함께 순수하고 사람 냄새 나는 희동리 사람들의 희로애락이 그려질 예정이다. 여기엔 '보쌈-운명을 훔치다' '미스코리아' '파스타' 등에서 연출을 맡았던 권석장 감독이 함께한다.

추영우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까칠함이 넘치는 '서울 깍쟁이' 수의사 한지율 역을 맡는다. 한지율은 다른 사람에겐 크게 관심이 없으며 내 할 도리만 잘 하면서 살자고 하는 원칙주의자다. 한지율에게 참견과 오지랖의 끝판왕인 희동리에서 갑자기 시작된 일상은 녹록치 않다. 더욱이 사람에 무감한 자신과는 달리 '희동리 인싸'를 자처하는 파출소 순경 안자영을 만나면서, 잊고 있던 감정들이 새록새록 살아나며 어느 새 조금씩 일상의 변화를 겪게 될 예정이다.

추영우는 "평소에 전원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를 모두 찾아보는 만큼, 또 농촌 생활에 대한 개인적인 로망도 있기에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기대되고 설렌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좋은 스태프분들과 동료들과 함께 하게 돼서 영광이다. 동물병원 수의사라는 한지율 역할을 맡은 만큼, 작품과 캐릭터에 대해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지율의 이야기에 집중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총 12부, 매회 30분 안팎의 미드폼 드라마로 제작되며, 올 하반기 공개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