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평화협상 재개 준비돼 있다" 우크라 "영토 회복해야" 선긋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 연합뉴스] 5차 평화협상 이끈 러시아·우크라 대표단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중단 상태에 있는 우크라이나와의 평화협상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며 양국 정상 간 회담을 거론했습니다.

현지시간 22일 타스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측 협상 단장인 블라디미르 메딘스키 대통령실 보좌관은 이날 벨라루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로서는 대화를 계속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메딘스키 보좌관은 "러시아는 최고위급을 포함 회담을 거부한 적이 없다"면서 "나는 공이 우크라이나에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며 "회담이 중단된 것은 전적으로 우크라이나의 계획이었다"고 책임을 우크라이나에 돌렸습니다.

그는 이어 "문제는 대통령 간 최고위급 회담을 위해서는 진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회담을 위한 문서 초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양국 평화협상은 2월 24일 전쟁 발발 후 정기적으로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렸다.

3월 29일 터키의 중재로 이스탄불에서 5차 협상이 열렸지만 구체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했고, 이후 부차 민간인 학살이 불거지며 협상은 교착상태입니다.

메딘스키 보좌관은 러시아는 한 달 전 우크라이나에 협정 초안을 언급했으며, 주요 입장은 이미 합의된 상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고 싶었지만, 그 이후로 우크라이나 쪽은 대화를 계속할 의사가 없었다.

그래서 우리 쪽 협상가들은 잠시 쉬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측은 자국 영토의 일부라도 러시아에 넘기는 한 휴전협정은 없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안드리 예르마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트위터에 "전쟁은 반드시 우크라이나의 영토 보전과 주권을 완전히 회복하는 것으로 끝나야 한다"고 썼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보도했습니다.

이 발언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 공세를 강화하는 가운데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해 영토 복원을 강조한 가운데 나왔습니다.

두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의회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영토의 1㎝라도 내줘서는 안 된다"며 우크라이나 영토를 희생하는 것은 서방에 엄청난 타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날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도 "러시아에 대한 양보는 평화로 가는 길이 아니라 전쟁을 몇년 미루는 것"이라며 "우크라이나는 주권이든 영토든, 그곳에 거주하는 우크라이나인이든 거래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측 협상단을 이끄는 포돌랴크 보좌관은 "러시아군은 반드시 이 나라를 떠나야 한다"며 "평화 프로세스는 그 이후에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최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즉각적인 휴전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선 "매우 이상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는 러시아가 교전 중단 후 더 거세게 반격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자국 방송에서 러시아가 마리우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항전하던 우크라이나군 병력을 죽이지 않는 한 대화를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소희 기자(so2@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