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의 해 '천하제일검' 된 손흥민…벤투 감독 "중요한 사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손흥민 본인뿐 아니라 소속팀, 한국 축구에도 중요한 사건입니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의 업적을 흡족해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새벽 토트넘과 노리치 시티의 EPL 최종전(토트넘 5-0 승)에 출전해 2골을 몰아치며 올 시즌 23골을 쌓아 리버풀의 '이집트 왕자' 무함마드 살라흐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인이 유럽 5대 빅리그 득점왕에 오른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EPL은 5대 빅리그 중에서도 가장 수준이 높은 프로축구 리그로 손꼽힌다.

이 시점, 손흥민에게 세계 최고의 골잡이라는 수식어를 붙여도 어색함이 없는 이유다.


올해가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 해라는 점은, 한국 축구 팬들의 기대를 더 부풀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