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확진 1213명, 요양병원 대면 면회 기한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 의무'가 4주 더 연장된다. 요양병원·시설의 대면 접촉면회도 오는 23일부터 별도의 안내 시까지 무기한 연장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 시내 확진자는 전일대비 1213명 증가한 누적 359만4289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4명 늘어난 4801명으로 안정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재택치료자는 1188명 증가한 누적 324만839명으로 현재 2만697명이 치료 중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지난 17일 오전 경기 광주시 선한빛요양병원에서 남편 최병록 씨가 두 달 만에 만난 입소 환자인 아내 박정이씨의 얼굴을 닦아주고 있다. 두 달간 만나지 못했던 이들은 지난 13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실시되는 정부의 추석특별방역대책에 따라 접촉 면회 기회를 갖게 됐다.[사진=보건복지부] 2021.09.20.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령대별 확진자는 9세 이하 8.0%, 10대 11%, 20대 20.2%, 30대 17.6%, 40대 15.6%, 50대 10.4%, 60대 9.2%, 70세 이상 8.0%다.

20일 기준 시내 외래진료센터는 병원 83곳, 의원 1216곳 등 총 1299곳이 운영 중이다다. '먹는치료제 담당약국'은 112개소가 지정됐다.

시는 일상회복을 위한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재택치료 병상 축소 ▲임시선별검사소 축소 ▲감염취약시설 방역관리 강화 등을 시행한다.

먼저 재택치료 인프라와 병상을 단계적으로 축소·조정한다. 관리의료기관은 집중관리군 감소세 등을 고려해 275개소로 조정해 운영한다. 병상은 낮아진 가동률에 따라 5월 30일까지 축소하고 거점전담병원 중심으로 가동된다. 생활치료센터도 오는 31일까지 전면 폐소한다.

대신 재유행을 대비해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대비계획을 수립한다. 코로나 취약계층 및 무증상·경증 확진자를 위한 별도 대안도 마련 중에 있다.

검사소는 보건소 선별진료소 25개소는 유지하되 임시선별검사소는 단계적으로 축소한다. 현재 시민이 많이 이용하는 공원·문화시설에 설치됐던 38곳이 철수했다. 재확산 시에는 역 주변을 중심으로 신속하게 추가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한시적으로 허용됐던 요양병원·시설의 대면 접촉면회 기한이 무기한 연장된다. 면회 대상도 이상반응 등으로 예방접종이 어려운 미접종자도 포함되는 등 기준이 완화됐다. 미접종 면회객은 의사의 소견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에 시는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시설 24곳에 현장 컨설팅과 교육을 실시한다. 감염취약시설 9개소에는 감염관리 현황도 점검했다.

더불어 요양병원 4개소에는 기류검사, 환기 시행 전·후 비교를 위한 공기포집검사 등 '환기 평가'를 실시해 환기 효과를 확인했다. 평가 결과는 향후 환기 가이드라인 및 코로나 대응에 활용된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요양병원·시설 면회 시 안전을 위해 각 시설과 면회객은 방역 조치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youngar@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