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열애설’ 제니·뷔, 제주서 드라이브?…결정적 증거는 ‘선글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본명 김제니·26)와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본명 김태형·27)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조선일보

(왼쪽부터) 블랙핑크 제니, 방탄소년단 뷔/제니 인스타그램, 뷔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뷔와 제니가 제주도에서 목격됐다며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오늘 제보 온 핫한 사진”이라며 “닮은 꼴일지도 모르지만, 제주에서 찍힌 두 명의 탑 아이돌. 특히 여성 아이돌은 OG아이돌 멤버와 결별설 돌아서 더 팬들이 믿는 느낌”이라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흰색 차안에 젊은 남녀가 앉아 있다. 운전석에는 방탄소년단 뷔로 추정되는 남성이, 그 옆에는 제니로 보이는 여성이 정면을 응시하고 있었다.

팬들은 사진 속 남녀가 뷔와 제니일 거라 확신했다. 이유는 두 사람이 최근 인스타그램에 제주 사진을 올렸기 때문이다. 특히 제니는 사진 속 여성과 같은 선글라스를 쓴 셀카 사진을 게재했었다. 제니와 뷔가 최근 인스타그램 프로필을 이름 이니셜인 ‘J’와 ‘V’로 각각 바꾼 것도 열애설의 증거가 되고 있다.

조선일보

제니 인스타그램, 젠틀몬스터 홈페이지


작년 12월 뷔는 데뷔 이후 8년 만에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했다. 당시 뷔는 제니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우했다가 황급히 취소했는데, 당시에도 팬들은 두 사람이 사귀는 게 아니냐는 추측을 했었다.

제니는 작년 2월 같은 소속사 선배 가수인 ‘빅뱅’ 지드래곤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그러나 최근 팬들 사이에서는 지드래곤의 비공개 인스타그램 계정이 제니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언팔로우 하면서 결별설이 돌기도 했다.

두 사람 열애설에 대해 양 소속사는 말을 아끼고 있다. 제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방탄소년단 소속사에 연락을 취했지만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