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평등’ 질문에 “여성 기회 보장” 답한 尹에 박지현 “여가부 폐지하겠다며 어떻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 위원장 “남성만의 정부 만들어놓고 아무 거리낌 없이…”

WP, 기자회견 질문 이어 보도 통해 ‘尹 내각 남성 편중’ 지적

세계일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여성 기회 보장’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겠다면서 어떻게 여성들에게 기회를 적극적으로 보장한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여가부 폐지’ 공약부터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23일 페이스북에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중 윤 대통령과 미국 워싱턴포스트(WP) 기자가 주고받은 질의응답을 옮기며 이같이 밝혔다. 당시 윤 대통령은 ‘내각에 여자보다는 남자만 있다’는 지적에 “여성에 공정한 기회가 더 적극적으로 보장되기 시작한 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래서 (여성들에게) 이런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박 위원장은 이에 대해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에는 장관과 수석까지 통틀어 여성은 겨우 3명이고, 부처 차관과 차관급 인사 41명 중 여성은 고작 2명”이라며 “남성만의 정부를 만들어 놓고, 성평등을 향상하고 기회를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는 말을 아무 거리낌 없이 할 수 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서 “답변을 해놓고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면 양심은 있는 것이고, 답변이 말이 된다고 생각했다면 무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여가부 폐지 공약에 대해 “여성 평등과 안전, 권리보장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조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가부가 해왔던 성평등 사업 등을 삭제하는 마당에 어떻게 여성의 권리보장을 실현하겠다는 건가”라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지금이라도 여가부 폐지 공약을 철회하라”면서 “한미정상회담이 윤 대통령이 성평등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P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은 성 불평등에 대한 압박성 질문에 불편함을 드러냈다’(S. Korean president appears uneasy when pressed on gender inequality)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윤 대통령이 여성의 발전을 돕고 성평등을 향상시키기 위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질문을 받은 뒤 멈칫하곤 한동안 서 있었다”고 보도했다.

WP는 “한국은 임금, 정치 발전, 경제 참여 면에서 남녀평등이 선진국 중 최하위권이며 윤석열 내각은 장관급과 차관급 모두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다”고 짚었다. 또 “선거기간 윤 대통령은 여가부 폐지를 제안했다. 이는 일부 젊은 남성들, 특히 성 평등에 반대하는 ‘반 페미니스트’ 주의를 주장하는 이들에게 구애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를 소개하며 “이럴까 봐 (내가) 수없이 경고했다. 글로벌 스탠다드라는 게 있는 건데 앞으로가 문제”라며 “이준석이야 원래 무교양인 데다 제 정치 하느라고 안티 페미 마초 부대에 의존한 것인데 (윤 대통령이) 그 뻘짓을 왜 따라 하는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것이 대선에서 정략적으로도 현명하지 못하다는 사실이 입증됐으면 뒤늦게라도 노선을 수정할 생각을 해야지”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1일 ‘내각에 여성이 적다’는 WP 기자 질문에 대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국제 망신당한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구조적 차별이 없는데도 여성이 고위직에 올라오지 못했다면 결국 여성은 선천적으로 남성보다 무능하다는 얘기, 이걸 말이라고 하냐”며 “문제는 그게 문제인지도 모른다는 것, 아예 문제를 인지하지 못하지 여성에게 기회를 준다는 것은 빈말이다. 그 자체가 인사원칙인 능력주의에 위배된다”고 꼬집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