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흥그룹, 건설부문 임직원 임금 12% 특별 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중흥그룹 본사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중흥그룹은 건설부문 임직원을 대상으로 12% 특별 추가 임금인상을 단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별 임금 인상은 올해 초 10% 인상에 이어 추가로 실시된 것이다.중흥그룹은 대우건설 인수를 통해 대기업 반열에 오르게 된 만큼 임직원들의 사기진작과 업무능력 향상 기여 차원에서 특별 추가 임금 인상을 단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특별 추가 임금 인상분은 5월 급여부터 바로 적용돼 지급된다. 이에 따라 올해 중흥그룹 대졸 신입사원 초임 연봉 평균은 본사 관리직 기준 약 4800만원, 현장 기술직 약 5280만원 수준으로 조정된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회사 성장에 힘써준 임직원들에게 노고의 뜻을 전하는 동시에 대기업 위상에 걸맞은 임금체계를 형성해야 한다는 경영진들의 결단으로 이번 특별 추가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흥그룹이 인수한 대우건설은 지난 11일 올해 임금 평균상승률 10%에 노사 간 최종합의를 마쳤다. 이는 대우건설 창사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