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반도체로 시작해 현대 미래차로 마무리…한미 정상회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미 공급망·기술 파트너십 강화 발판…장관급 공급망·산업대화 신설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지난 20일 삼성전자 평택공장 방문으로 시작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 일정이 22일 바이든 대통령의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면담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새 정부 출범 11일 만에 열린 ‘한미 정상회담’은 공급망 리스크·팬데믹 등으로 글로벌 협력 필요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이뤄져 종전 안보동맹에 더해 한미 공급망·기술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번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는 공급망을 총괄하는 상무부 장관이 이례적으로 수행해 눈길을 끌었다.

지디넷코리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삼성전자 평택공장 방문, 한미 상무장관 회담,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공급망·산업대화 양해각서(MOU) 교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면담 등 다양한 경제 행사를 통해 양국의 공급망·첨단기술 협력을 부각했다.

또 공급망·기후변화 등 글로벌 위기 대응을 위해 역내 협력을 강조하면서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도 공식화했다.

산업부와 상무부는 기존 국장급 ‘산업협력대화’를 장관급 ‘공급망·산업대화(SCCD)’로 격상하는 내용을 담은 MOU에 서명했다. SCCD는 디지털·공급망(반도체 등)·헬스케어·수출통제 등 공급망·첨단기술 협력을 논의하는 대표적 플랫폼 역할을 할 전망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신설된 SCCD는 양국 NSC 간 핫라인과는 별도로 양국 정부 간 공급망을 논의하는 공식적인 협의 채널로 작동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미 SCCD는 미-EU 간 공급망 전반을 논의하는 무역기술위원회(TTC)와 유사한 개념으로 앞으로 연 1회 장관급 회의를 개최하고 수시로 분과별 회의를 개최한다.

양국 상무장관은 한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을 주재하며 반도체·배터리·전기차·디지털·청정에너지 분야 공급망 대응과 투자 확대 등을 논의했다. 국내에서는 삼성·SK·현대차·LG·롯데·한화·OCI·네이버 등이, 미국에서는 퀄컴·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램리서치·GM·GE·구글·코닝·블룸에너지 등이 참여했다.

지디넷코리아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왼쪽)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1일 한미 상무장관 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라운드테이블에는 국내 주요그룹 회장·부회장·사장 등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인사가 대처 참여해 논의가 뜨거웠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에 대규모 투자를 하는 기업은 미국 진출시 애로사항과 파이낸싱 문제점, 숙련된 첨단인력, 세제지원, 인프라 등을 요청했고 지나 러몬도 미 상무부 장관은 이에 공감하며 한미 기업간 인센티브에 차별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양국 참석자들은 글로벌 경제가 직면한 공급망 불확실성은 한 기업이나 한 국가가 해결할 수 없는 공동의 문제이고 다양한 협력을 통해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산업부는 또 한미 정상회담이 협력과 규범의 균형 잡힌 접근을 통해 포괄적 역내 경제협력체를 구축해 공급망 안정화 등 우리 기업 실익 극대화와 산업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지디넷코리아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여덟 번째)과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왼쪽 일곱 번째)이 21일 서울 남산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여섯 번째), 최태원 SK 회장(왼쪽 두 번째)), 구광모 LG그룹 회장(오른쪽 세 번째), 정의선 현대차 회장(오른쪽 다섯 번째) 등 한미 재계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업부는 미국·일본 등 주요국 민관·기업과 디지털 규범·인프라·기술 협력 선도, 탈탄소 전환·기술 협력, 기술표준 조화 등 협력을 촉진해 디지털·신기술(AI·양자컴퓨터·청정에너지·산업의 그린전환 등) 관련 우리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반도체·청정에너지·핵심광물 등 분야 역내 공급망 협력 네트워크 구축, 공급망 다변화·안정화, 공급망 교란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탈탄소·인프라 투자·역량강화·공동 프로젝트에 참여해 우리 기업의 인도태평양 시장 진출 기회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원전 산업·기술을 선도하고 세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한미 전략적 협력도 강화한다. 미국 주도 제3국 소형모듈원자로(SMR) 역량강화 프로그램(FIRST)에 참여해 시장 공동진출과 기업 간 협력 지원을 추진한다.

또 ‘한미 원전기술 이전 및 수출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해 비확산 국제표준(AP) 준수, 시장 진출 등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용 후 핵연료 관리, 원자력 수출 진흥, 연료 공급확보, 핵안보 분야 협력 심화 등 세부 협력 방안도 구체화하기로 했다.

AI·퀀텀·바이오 등 신흥 첨단기술 분야에서 협력하고 인력도 교류한다. 한미 정상은 AI·양자기술·바이오기술을 포함한 핵심·신흥 기술을 보호하고 진흥하기 위한 민·관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전문인력 간 인적 교류 확대와 투자 촉진·연구개발 협력을 통해 핵심·신흥 기술 관련 파트너십을 증진하기로 했다.

지디넷코리아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왼쪽)과 잔루카 페티티 써모 피셔 수석부사장이 20일 서울 방이동 소피텔 앰버서더호텔에서 양해각서(MOU)에 서명한 후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술동맹을 통해 첨단·핵심기술 분야에서 포괄적으로 협력해 양국의 기술적 우위를 더욱 벌린다는 방침이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투자 유치와 바이오분야 협력도 체결됐다. 넷플릭스 자회사가 2027년까지 1억달러를 투자해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영화 제작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넷플릭스 자회사 투자는 할리우드 영화 현장에서 사용되는 VR 프로덕션 기술이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산업부와 세포배양배지 업체 써모 피셔가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지난해 싸이티바·싸토리우스에 이어 글로벌 원부자재기업이 한국에 진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을 앞당길 전망이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