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공한 대통령 돼 오겠다”던 文, 5년만에 노무현 추도식 참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퇴임후 첫 공개 일정

조선일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가 엄수되는 23일 오전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깨어있는 시민 문화 체험 전시관'을 방문 후 이동하면서 시민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김해 봉하마을에 도착했다. 문 전 대통령은 5월9일 퇴임 후 경남 양산 사저에서 생활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2017년 이후 임기 동안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았었다. 2017년 추도식 때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라고 했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50분쯤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도착했다.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이 문 전 대통령을 맞이했고, 문 전 대통령은 현장에 모인 지지자들에게 인사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하는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다. 퇴임 후 첫 공개 행사 참석이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