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광, 사위 김태현에 "딸 미자 눈물 흘리면 '도가니' 표정 보게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딸도둑들’(사진=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딸도둑들’ 스튜디오에 새로운 가족 미자가 출격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딸도둑들’ 7회에서는 배우 장광의 딸이자 개그맨 김태현의 신부 미자가 스튜디오에 등판한다. 신혼 42일 차의 행복 에너지를 장착하고 스튜디오를 찾은 미자는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내는 등 개그맨 사위, 배우 장인의 신박한 브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킬 전망이다.

지난 4월 개그맨 김태현과 결혼한 미자는 스튜디오에 출격해 VCR 속에 담기지 않은 두 남자의 진짜 모습을 낱낱이 밝힌다. 앞서 “아빠와 남편의 성향이 너무 다르다. 지금은 남편이 아빠에게 다 맞춰주고 있는데, 아직 아빠는 그걸 모른다. 이제 방송을 시작하면 아빠가 다 알게 될 것 같다”라면서 기존 멤버들과 또 다른 케미스트리를 예고한 바 있다. ‘사윗’현우와 봉장인의 바통을 이어받은 개그맨 사위 김태현, 배우 장인 장광의 브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가 쏠린다.

그런 가운데 미자는 자신과 김태현이 ‘비혼주의’였다는 사실을 밝혀 스튜디오를 놀라게 한다. MC 강호동이 “연예인 집안이 새롭게 탄생했다. 만난 지 며칠 만에 결혼을 결심했냐”라는 질문에 둘 다 ‘비혼주의’로 만났지만, 연애 한 달 만에 결혼하게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하며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공개된 ‘딸도둑들’ 7회 예고 영상에서 장광은 김태현을 향해 “내 딸 눈물이 한 방울이라도 떨어진다면 (영화)‘도가니’ 표정을 보게 될 것”이라는 경고를 날리며 예사롭지 않은 장인, 사위 브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특히 결혼식장에서 눈물을 흘리는 새신랑 김태현의 모습도 포착돼 궁금증을 더했다. 새 식구 김태현, 미자의 결혼식 현장 또한 ‘딸도둑들’ 7회에서 공개된다.

한편, 장동민과 사단장인은 극한 레이스를 펼친다. 2인용 자전거를 타고 총길이 33.9km ‘지옥의 장인로드’에 오른 장동민이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류진은 일개미 장인의 청춘 찾기 프로젝트를 실행한다. 장인의 파격적인 변신에 류진의 장모는 어떤 반응을 보일지도 기대를 더한다.

수십 년 전 남의 집 귀한 딸의 마음을 훔친 1대(代) 딸도둑 ‘장인’과 세월이 흘러 이제 그 딸의 마음을 훔친 2대(代) 딸도둑 ‘사위’의 세상 어색하고 특별한 브로맨스를 그린 ‘딸도둑들’ 7회는 오는 24일 화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