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박지현은 허풍쟁이, 매일같이 후회해” 조주빈, 또 옥중 블로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징역 42년형이 확정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수감 중 인터넷에 글을 올린 것으로 추정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글에는 ‘n번방’을 최초로 공론화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성과가 과장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데일리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징역 42년형이 확정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해당 블로그에는 지난달 29일 조주빈이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올라왔다. ‘또 들어가며’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그는 “나야. 오랜만이네. 나는 그리 잘 지내지 못했어”라며 운을 뗐다.

이어 “블로그가 차단된 이후 구치소 측의 방역실패로 코로나 무더기 확진이 벌어졌는데 나 또한 피해갈 수 없었어. 코로나를 앓고 난 뒤엔 복도를 지나다 모르는 마약수에게 다짜고짜 습격을 당했지. 장(제원) 의원님 아들 정도 되어야 소 측에서 신경 쓰지 나 같은 인간들은 방치하거든”라면서 “그래도 날 공격한 사람은 용서했어. 선처해주었지. 죗값이다 생각하고. 이 외에도 믿지 못할 사건사고가 이 안에 비일비재하지만 서신검열 때문에 말할 수 없어. 헌법을 초월하는 서신검열이라 도저히 극복할 수가 없거든”라고 했다.

이데일리

조주빈이 공개한 개인편지표 (사진=네이버 블로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에 전달된 개인편지표를 공개하며 “이거 봐. 법무부 홈페이지에 있는 전자서신 제도를 이용해 내게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대한 입장을 물은 어느 기자의 서신에 대해 수신을 금지시켰어”라며 “불허사유가 자그마치 ‘수형자의 교화 또는 건전한 사회복귀를 해칠 우려’래. 어디 미얀마 군부정권 치하도 아니고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서 이게 말이 돼? 검수완박에 대한 개인적 입장을 묻는 기자의 취재행위가 교정교화를 해치려는 사악한 시도야?”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만델라가 그랬어, 감옥을 보면 그 나라의 수준을 알 수 있다고”라며 “오심판사 출신인데다 현역의원을 겸직하고 있어서 훈장 수여식도 취소한 채 선거 앞두었다고 자기 지역구 있는 지방행사나 전전하기 바쁜 (박범계) 법무장관 산하 교정 당국이 무너지고 있어”라고 했다.

이데일리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그는 박지현 위원장에 대해 “민주당에 구원 투수로 깜짝 등장해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은 박지현”이라며 “보여주기식 ‘공동’직이긴 하지만 과반이 넘는 의석수를 지닌 거대당의 비대위원장이라니 어마어마하지? 도대체 업적이 얼마나 대단하기에 스물여섯 지현이는 정치계에 샛별처럼 떠오를 수 있었을까? 추적단의 업적과 주장을 살펴보지 않을 수 없겠어. 우리사회를 이끌어갈 잠재적 지도자가 정의의 수호자였는지 허풍쟁이였는지 정도는 우리 사회와 구성원 모두를 위해 검증해봐야 하지 않겠어?”라고 비난했다.

또 박 위원장 측이 주장한 ‘26만 가해자 설’과 ‘애벌레 학대’가 사실이 아니라며 “도대체 박지현과 그 일당이 세운 진실된 공적업적이란 무엇일까? 수사관들을 뒤로하고 지현이가 영웅화되어 이재명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이유가 뭘까?”라며 “정말로 지현이가 업적을 세웠기 때문일까? 아니면 N번방 이슈로 여성들의 표심을 자극해보려던 한 대선후보의 절박한 액션일 뿐이었을까? 뭘 좀 아는 사람이라면 대번 답을 알 수 있을 거야”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끝으로 “건강이 많이 나빠졌고 심리적으로도 한계에 다다랐다”라며 “재판 때 피해자 측 변호인 한 분이 그러셨어. 피고인들을 보니 심적 안정을 찾고 편안하게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아 화가 난다고. 하지만 그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거야. 공동 피고인 모두 참담한 시간을 보내고 있어”라고 전했다.

그는 “소년수 한 명은 괴롭힘을 당하다 실어증에 걸렸고, 또 다른 이는 정신장애자인지라 주위 수인들에게 학대당하기 일쑤고. 나도 비슷한 처지”라며 “많이 울고 많이 후회하면서 매일같이 못난 자신을 마주하고 있어. 죗값이지. 이제는 다만 해야 할 일을 다 할 수 있기만 바랄 뿐이야”라고 했다.

한편 지난해 8월과 올해 2월 조주빈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조주빈입니다’라는 제목의 블로그에 게시돼 논란이 된 바 있다. 지난 2월 네이버 측은 해당 블로그를 비공개로 전환했고, 당시 법무부는 조주빈의 부친이 문제의 블로그를 운영했으며 조주빈이 작성한 편지를 우편으로 받아 블로그에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이번 블로그 글을 두고 조주빈이 제3자를 통해 올린 것이 맞는지 사실관계를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