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가인·에일리·보미·(여자)아이들 등 '뉴페스타'서 만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뉴페스타’/제공=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뉴페스타’가 선공개 영상으로 음악 팬들의 심장을 두드리고 있다.

6월 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JTBC 신규 음악예능프로그램 ‘뉴페스타’는 윤종신과 유희열이 기획자 겸 프로듀서로 나서 두 팀으로 꾸려지는 출연자들과 함께 매주 다양한 주제에 맞게 공연(페스티벌)을 기획하여 메타버스, 온라인 등 시공을 초월해 관객과 만나는 ‘신개념 페스티벌’ 음악 프로그램이다.

‘뉴페스타 컴퍼니’ 대표 윤종신과 유희열을 비롯해 이상순, 거미, 규현, 미주가 정직원(고정멤버)로 합류해 페스티벌의 재미는 물론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며 다함께 즐기는 뉴노멀 페스티벌의 시대를 개막할 예정이다.

앞서 규현, 다이나믹 듀오, 데이브레이크, 멜로망스, 박정현, 이날치X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이무진, 최예나, YB로 이루어진 선공개 영상이 공개되면서 ‘뉴페스타’가 보여줄 독특함과 반가운 뮤지션들의 고품격 무대를 예고했다.

뜨거운 화제를 일으킨 데 이어 이번 선공개 영상에는 거미, 미주&칸토, 빅마마, 송가인, SOLE(쏠), 에일리, (여자)아이들, 윤상&보미, 장필순이라는 꿈의 라인업을 구축해 음악 팬들의 기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직원’ 거미의 레전드다운 무대와 미주의 새로운 매력이 엿보이는 칸토와의 듀엣 무대 그리고 빅마마, 송가인, 윤상, 장필순 등 장르 불문 반가운 뮤지션들의 화려하게 수놓아진 음악들이 짧은 영상만으로도 듣는 이들의 귀를 충분히 사로잡고 있다.

‘뉴페스타’는 오는 6월 7일 오후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