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항공사들의 엇갈리는 희비

아시아나항공, A350 개조 화물기 다시 여객기로 복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 기간 화물기로 개조한 A350을 다시 여객기로 되돌리며 리오프닝 준비에 착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A350 개조 화물기 1대에 다시 좌석을 장착하며 여객기로 원상 복원하는 개조 작업을 하는 아시아나항공 직원들. 사진 아시아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화물기로 개조했던 A350 1대를 다시 여객기로 되돌리며 리오프닝 준비에 착수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일 A350 기내 바닥에 설치된 24개의 화물용 팔레트(철제 패널)를 제거하고, 좌석 283석을 재설치했다.

복원된 여객기는 6월부터 미주와 유럽 등 장거리 노선 등에 투입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객 수요 대비 늘어난 화물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0년 9월 A350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총 7대의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해 5만t(톤)의 화물을 수송하고 약 2800억원의 화물 매출을 올렸다.

아시아나항공은 남은 6대의 개조 화물기는 계속 화물 운송에 투입하고, 추후 여객 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복원할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프랑크푸르트·런던 노선을 증편하고, 6∼7월 파리∙로마∙바르셀로나∙이스탄불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해외 입국 격리 해제와 함께 빠르게 증가하는 여행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여객기 복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