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만 잡으면 손흥민 줬다…동료들 ‘쏘니 득점왕’ 만들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선수들 손흥민에 득점 기회 주려 사력

“득점왕 자격 충분해…친구에게 축하”

콘테 감독 “좋은 선수 동시에 좋은 사람들”



토트넘 홋스퍼와 노리치 시티가 맞붙는 23일(한국시각)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이 경기는 토트넘에 크게 두 가지 의미가 있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다투는 최종전이자, 손흥민(30)이 아시아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를 수 있는지가 결정되는 경기였기 때문이다.

팀 입장에서 보다 중요한 건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었다. 하지만 토트넘 동료들은 손흥민에 더 많은 관심이 있는 듯 보였다. 실제 이날 무승부만 거둬도 진출권이 유력했던 토트넘이 일찌감치 2-0으로 앞서가기 시작하자, 선수들은 손흥민을 득점왕으로 만들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했다.


손흥민과 찰떡 호흡을 보여왔던 해리 케인은 공만 잡으면 손흥민을 찾았고, 이날 멀티골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팀 승리를 확정 지은 데얀 쿨루셰프스키도 손흥민에게 득점 기회를 주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 쿨루셰프스키는 경기 뒤 “(2골을 넣은 뒤) 슈팅 기회를 잡고 손흥민을 바라봤다. 내가 슈팅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실제 올 시즌 리그에서 평균 2.28번 슈팅을 시도했던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선 약 2배인 5번 슈팅을 기록했다.